운명을 좌우하는 이름
운명을 좌우하는 이름
  • 승인 2009.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이 운명을 좌우한다. 이를 알기에 누구나 좀 더 나은 이름을 짓기 위해 저마다 노력하지만, 잘못된 정보 때문에 갈피를 잡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는 현실이다.

성명학에 관련된 서적만도 산더미처럼 쏟아져 쌓여 있는 요즘의 현실을 보면 지적 풍토까지도 대량 생산에 대랑 소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떻게 보면 정보매체와 서적의 홍수시대에 그 만큼 선택의 폭도 그만큼 넓어졌다고 할 수 있겠지만, 장인정신 없이 만들어진 이론은 대중들에게 오히려 독이 될 뿐이다.

성(姓)과 어울려 듣기 좋게 지어진 것이라면 모두 좋은 이름이라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 사람의 사주팔자와 연계되어 짓지 않은 이름은 그 사람의 운을 해칠 수도 있다. 사주팔자와 이름은 서로 보충하는 관계로 지어야 그 사람의 운기를 발현해 낼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이름이 운명의 전부를 차지한다는 말은 아니다. 사람들은 본인의 이름이 좋지 않다고 하면 마치 하늘이 무너진 듯 생각하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우선 선천운(사주팔자)이 좋은 사람에게는 이름이 그렇게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뿐더러 선천운 덕택에 어느 정도 사주에 맞는 좋은 이름을 갖게 된다. 그러나 좋지 않은 사람은 대부분 그 사주에 맞지 않은 이름을 갖게 되어 힘들게 살아간다.

후손이 태어나면 누구나 좋은 이름을 지으려고 유명 작명가를 찾아 이름을 의뢰한다. 하지만 좋은 이름을 짓기란 그리 만만하지 않은 일이다. 단순히 한자의 획수나 뜻에 의해 운명이 좌우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필자가 수년간 많은 사람들의 이름을 풀어보면서 느낌 점은 음파의 파동에 의해 이름의 길흉이 좌우된다는 사실이다.

같은 이름이라도 태어난 해에 따라 운이 달라지는 한글 성명학은 사주를 푸는 육친(사주 해석 방식의 논리)에 의해 이름을 풀이하기 때문에 이름만 가지고도 그 사람의 성격, 가족관계, 학력, 재물 심지어 궁합까지도 알아낼 수 있으니 놀라운 이론이다.

다음: 색정이 강한 여자 www.yejiyeon.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