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서울 시설, 의정부 그린벨트 푼다
탈서울 시설, 의정부 그린벨트 푼다
  • 임태환
  • 승인 2020.11.24 18:32
  • 수정 2020.11.24 18:19
  • 2020.11.25 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국토부 협의 마무리

양측 '동반성장·상생발전' 협약
도봉운전면허시험장 이전 선행

도 “문제 없다면 반대명분 없어”
의정부시청. /사진출처=의정부시 홈페이지
의정부시청. /사진출처=의정부시 홈페이지

서울에 있는 '도봉운전면허시험장'을 의정부로 옮기기 위한 절차인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가 가시화되고 있다. <인천일보 8월3일자 1면>

24일 경기도와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최근 국토교통부와 의정부 장암동 233번지 일대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사전협의를 마무리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이전을 위해선 그린벨트 해제라는 선행 과제가 필요하고 적합 여부를 따지기 위해 국토부와 사전협의를 해야 한다. 지난주 진행된 협의해서 '문제없음' 도장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내달 중 도시관리계획 변경 입안 주민 공람을 진행하고자 한다. 또한 경기도의회와도 소통하는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내년 중순 정도면 모든 게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안병용 의정부시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등은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 협약'을 맺고 도봉운전면허시험장(6만7420㎡) 이전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약속한 바 있다.

그러면서 당시 해결책으로 제안된 것이 그린벨트로 지정된 장암동으로의 이전이다. 이를 위해 이들 단체장은 그린벨트 해제를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실제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그린벨트 해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도에 보내기도 했다. 이 공문에는 서울시가 도봉운전면허시험장이 포함된 창동차량기지 부지에 구상 중인 '서울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 대한 기본 설명과 함께 서울시가 이전 예정지로 낙점한 장암동 233번지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 절차에 도가 협조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었다.

그동안 서울시가 정부가 부동산 공급 문제에 대한 방안으로 검토한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세웠다는 점에서 이 같은 협조 요청은 논란이 됐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주택공급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꾸준히 밝혀와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운전면허시험장 같은 경우 공공성이 있다는 점에서 주택공급과 다르다. 그린벨트 해제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도봉운전면허시험장이 의정부로 온다면 현재 의정부에 있는 면허시험장은 도내 다른 시·군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다. 이 경우 다른 지역도 발전할 뿐 아니라 의정부도 해당 부지를 지역 개발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그린벨트 해제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밝혔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이드로 2020-12-25 15:57:24
반대아닌 반대다....
운전면허시험장 딱히 장암동 낙후된현실에 면허시험장 들어온다고 반대는아닌데
왜하필 면허시험장인냐.... 운전면허시험장 혐오시설은 아닌데 장암동 주민들한테는 득보단
실이 많게보인다... 기피실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