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디스플레이 소부장 기업과 협력, 미래 기술 로드맵 공개
삼성·LG디스플레이 소부장 기업과 협력, 미래 기술 로드맵 공개
  • 임태환
  • 승인 2020.08.13 18:01
  • 수정 2020.08.13 18:00
  • 2020.08.14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디스플레이(Display) 산업을 대표하는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경기도내 소·부·장 기업과의 협력에 초점을 맞춘 디스플레이 분야 미래 기술 로드맵을 공개했다.

13일 수원에 있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제1회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포럼'에서 강태욱 삼성디스플레이 상무는 “미래는 예측하기 힘들다는 말이 있다. 이에 가장 확실한 미래는 직접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퀀텀닷(Quantum Dot·양자점)'에 집중한 미래형 디스플레이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가 주력으로 삼는 퀀텀닷은 LCD(액정표시장치)를 기반으로 그 위에 무기물 소재인 퀀텀닷 필름을 입힌 방식을 말한다. 이는 색상 표현력이 뛰어나고 내구성이 강하지만, 두께가 두껍고 시야각이 좁다는 등의 LCD의 단점도 그대로 가지고 있다.

강 상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생각하는 미래 핵심 기술은 유기물과 무기물이 합쳐진 하이브리드 퀀텀닷”이라며 “퀀텀닷이 색상 표현력에 있어 강점을 지닌 만큼 이를 활용하고 단점은 없애는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퀀텀닷을 강조하는 반면 LG디스플레이는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유기발광다이오드)'를 핵심 기술로 꼽았다.

이날 포럼에서 백지호 LG디스플레이 담당은 “디스플레이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한 단계 올라서야 한다”며 “이에 LCD의 뒤를 이을 차세대 기술로 OLED를 선택해 관련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 담당은 “스스로 빛을 내는 OLED는 명암비와 시야각이 넓어 화질이 월등하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특히 OLED는 두께가 얇아 플레시블과 폴더블처럼 다양한 형태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래 기술의 핵심은 롤러블(Rollable)과 스트레처블(Stretchable) 디스플레이에 있다고 입을 모으기도 했다. 롤러블은 돌돌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치를 뜻하고, 스트레처블은 화면이 탄력적으로 늘어나는 장치를 말한다.

강 상무는 “2010년 플랫(Plat) 디스플레이로 시작해 2013년 커브드(Curved), 지난해는 폴더블(Foldable) 디스플레이가 등장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 다음은 롤러블과 스트레처블이 미래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선 수요기업과 공급기업간 상생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 담당 역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도내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혁신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도내 소부장 산업의 자립화를 위한 산학연 연구협력 모델을 구축하고자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