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도, 일 끊긴 취약층 노동자 최대 100만원 지원한다
경기도, 일 끊긴 취약층 노동자 최대 100만원 지원한다
  • 임태환
  • 승인 2020.04.14 21:28
  • 수정 2020.04.14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50억원 확보…중위소득 100% 이하 대상

경기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무급 휴직자와 프리랜서, 특수 고용직 등 도내 취약계층 노동자를 돕고자 소매를 걷어붙였다.

14일 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150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고용노동부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를 겪는 취약계층 노동자의 생활 안정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도는 국비 150억원을 도내 31개 시군별 인구수와 코로나19 확진자 수 등을 고려해 각 시군마다 최소 1억원에서 최대 11억원까지 배정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도내 노동자 3만여명이 지원을 받을 것으로 도는 추산했다.

지원은 '무급휴직 노동자 생계비 지원'과 '특수 고용직 및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 지원' 등 2개 분야로 이뤄진다. 무급휴직 노동자 생계비 지원은 50인 미만 영세 소규모 사업장 소속 노동자 중 코로나19로 무급 휴직 중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간 지원한다.

특수 고용직 및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 지원 분야는 코로나19로 5일 이상 일이 끊기거나, 일은 하나 소득이 줄어든 특수 고용직·프리랜서 등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간 지원한다. 다만 2개 분야 모두 '중위소득 100%' 이하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하며 사업장 규모는 시군별로 정한 세부 기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현재 도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기준과 시기 등을 담은 지침서를 만들어 시군에 배포했다. 사업장 규모는 '50인 미만', 지원 기간은 '코로나19로 인한 무급휴직일 혹은 일하지 못한 날수 40일' 등으로 설정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임병주 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오는 20일까지 신청 서류를 받아 4월 안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며 "예산이 남을 경우 다음 달 10일까지 2차 모집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원을 희망하는 무급휴직 노동자들은 사업장이 위치한 각 시군청에서, 특수 고용직과 프리랜서 분야 대상자는 현재 살고 있는 지역 시군청에 각각 신청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