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노선은 첫 삽도 못뜨고 지하철 3호선 연장 세월아 네월아
GTX-A 노선은 첫 삽도 못뜨고 지하철 3호선 연장 세월아 네월아
  • 황신섭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비 부담도 1기의 2배...광역교통망 10년째 감감

정부의 3기 신도시 조성을 향한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은 타당한 측면이 많다.

이들은 정부의 광역교통망 건설 계획을 믿고 대부분 입주했다.

그러나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은 지지부진하고, 지난해 착공한 GTX-A 노선은 아직까지 첫 삽도 뜨지 못했다.

파주에서 동탄까지 총 83.1㎞를 잇는 이 노선은 현재 실시설계와 토지보상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2기 신도시의 교통 인프라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해당지역 주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파주 시민 김윤기(46)씨는 "서울까지 출퇴근이 쉽다던 정부의 말과 달리 수차례 환승을 해 직장을 오가는 상황이다"라며 "10년이 넘도록 광역교통망 구축은 되지 않았다. 그런데 이제 와서 3기 신도시를 조성한다고 하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2기 신도시 주민들은 이동 불편 외에도 교통비 부담 면에서도 역차별을 받고 있다.

19일 국토연구원의 '지역별 생활교통비용 추정 및 격차 해소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1기 신도시인 분당, 군포, 용인 수지, 수원 권선구 등의 월 소득 대비 생활교통비 비율은 4.6~6% 수준이다.

반면 2기 신도시인 남양주, 화성, 광주 등은 10~12%나 됐다.

생활교통비용은 읍·면·동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가는데 들어간 기름 값, 대중교통 요금, 소요 시간을 합한 수치다.

이 가운데 경기 동부와 광주·남양주·양평군·포천시의 생활교통비가 월 5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파주시는 44만원이었다.

이와 달리 도시철도망이 발달한 군포·시흥·수원·의왕시 등은 30만원이었다.

2기 신도시의 교통 인프라 부족이 실제로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의 시사점 중 하나가 광역교통 대책이 생활교통비용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라며 "지역 사이의 생활교통비 격차를 완화하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