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 생각엔 ▧
▧ 내 생각엔 ▧
  • 김진국
  • 승인 2014.12.14 18:37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사고 유발하는 보복운전은 범죄행위다.
현재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 보유대수가 1930만대 (2.59명당 1대)로 자동차 없는 세대가 없을 정도이다. 대다수의 운전자들은 준법운전을 이행하고 있으나 일부 몰지각한 운전자들은 자동차 핸들만 잡으면 참을성을 망각하고 타 운전자의 사소한 실수(사고가 아님)에도 잘 참지 못하고 분노를 폭발하며 미안함을 표시해도 아랑곳 하지 않고 곧 바로 난폭 한 행동으로 상대방에게 위협을 주는 운전을 하여 대형사고가 발생되는 사례가 심심치 않게 뉴스로 나오는데, 이는 일반교통사고가 아닌 고의성이 보복운전 행위로 범죄행위이다.

보복운전이란 다른 운전자의 조그만 한 실수에도 차를 추월해 나가는 척하다가 갑자기 급정거 하거나, 지속적으로 진로를 방해 하여 뒤차로 하여금 사고의 위험성을 야기하게 만드는 행위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한국교통사고 조사학회의 통계에 의하면 한 해 보복운전은 1,600여건이고 매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보복운전으로 인정되는 사건은 단순 교통사고로 처리되지 않는다.

겁만 주거나 자동차를 망가지게 한 경우에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으로 1년 이상의 징역형에 해당될 수 있으며, 사람이 다쳤다고 하면 3년 이상의 징역형에 해당될 수 있다. 또한 보복운전으로 처리되면 과실에 의한 사고가 아닌 고의에 의한 사고이기 때문에 보험회사에서 보상해주지 않아 민·형사상의 책임을 사고 당사자가 져야 하는 등 한순간의 화를 참지 못하여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운전하다 보면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나 때문에 상대방이 놀랐다면 미안하다는 표시로 비상등을 켜주고 옆 차선으로 양보하고, 내가 놀랐다면 경적 한 번만 살짝 눌러주면 상대방이 오히려 더 미안해할 것이다.
조금만 여유를 가지는 양보하는 운전습관을 갖춘다면 신문 사회면에 '보복운전'이라는 단어는 사라지고 귀중한 생명을 잃는 사고는 없어지길 기대해 본다.
/신석순 인천남동경찰서 남동공단파출소 팀장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