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역 점의 예시
주역 점의 예시
  • 승인 2008.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학칼럼
"상가를 처분하려고 하는데 언제쯤 팔리겠는가요"

반백의 중년이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들어서며 본론부터 꺼냈다. 그런데 수심이 가득한 얼굴이 뭔가 미심쩍었다.

매매운 같은 것은 주역 괘로 뽑아보면 아주 정확히 나오는 터라 일심으로 기도하여 서(筮)를 하였더니 뇌수해(雷水解)괘 5효가 동했다.

解는 물(水)위에 우뢰(震)가 동하니, 해동하고 만물이 촉이 트는 시기이다. 내괘 水가 외괘 木을 생해주니, 밖으로 모든 일이 해결된다. 해(解)괘는 그 동안의 어려움이 풀어진다는 괘상이라 필자 역시 기분 좋은 마음으로 오랫동안 풀리지 않던 일이 풀리게 되고 해결이 되는 고로 처음에는 어려운 곡절이 있으나 어려움이 해소됨을 금방 알 수 있게 되는 효사여서 안심되었다. 곧 팔리 것을 단언하고 곧이어 효사의 내용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해주었다.

"조만간 집이 팔릴 것이니 걱정 안하셔도 되겠어요. 그런데 효사에 보면 그동안 어려운 곡절이 있다고 나왔는데 혹시 무슨 일은 없었나요?"하고 묻자, "68년 7월1일 오전 6시 우리 아들 사주라오"하면서 불러주는데, 종이위에 적고 보니 5년 전 운이 대운(大運)과 그해 운이 아주 불길하였다.

"여쭙기가 죄송한데, 아드님 무탈하게 잘 지내고 있는가요?"하고 물으니, 금방이라도 촉촉이 젖은 눈에 눈물이라도 쏟아질 것 같은 표정이었다.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로 아들을 잃은 중년은 오래전의 끔찍했던 참상이 기억되는지 잠시 얼굴에 경련이 일었다.

사람의 명운에는 生이 있으면 반드시 死가 있다. 언제일지는 몰라도 누구나 한번은 생의 종지부를 찍게 되는데 이렇듯 뜻하지 않은 돌발사고로 죽는 경우도 흔히 본다. 그래서 우리는 살만큼 살다 가는 것을 천수라 하고 어떠한 사고 등에 의해 죽는 것을 재난이라 한다.

천수야 어쩌지 못하지만 운을 미리 안다면 사전에 뜻하지 않은 돌발 사고쯤은 얼마든지 피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 주술의 효과 032-867-0342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