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만화가 의사 정민석 '아빠찬스' 자랑?
“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만화가 의사 정민석 '아빠찬스' 자랑?
  • 김중래
  • 승인 2021.03.02 19:41
  • 수정 2021.03.02 19:31
  • 2021.03.03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SNS에 '아들이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정 교수는 지난 1일 SNS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제 아들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 교실의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아들이)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며 “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에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났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정 교수의 글은 부모가 자식 스펙을 쌓아주는 '아빠 찬스'를 연상하게 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학술연구정보서비스(RISS) 상 정 교수 아들의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 교수와 공동 저자인 논문은 19건에 달한다.

논란이 커지자 정 교수는 SNS에서 아들 관련 글을 모두 삭제했다.

한편, 정 교수는 해부학 학습만화 '해랑이, 말랑이' 등으로 '만화가 의사'로 알려져 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