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달래는 가을 여행지 '포천'] 자연이 그려내는 한 폭 수채화…지친 마음 달래주네
[코로나 블루 달래는 가을 여행지 '포천'] 자연이 그려내는 한 폭 수채화…지친 마음 달래주네
  • 이광덕
  • 승인 2020.09.21 18:00
  • 수정 2020.09.21 18:59
  • 2020.09.22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자연 걸작품 '한탄강 주상절리길'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올라

가을 옷 입은 '백운계곡'·'명성산' 운치
치유 숲 '허브아일랜드'서 원기회복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다.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어려워지고 거리 두기 등으로 많은 관광객이 국내 여행지를 찾고 있다. 수도권에 위치해 부담 없이 떠날 수 있고,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기에 좋은 곳이 있다.

바로 포천이다. 탁 트인 야외에서 여유롭고 편안한 가을을 즐기고 싶다면 포천 여행을 추천한다.

 

▲한탄강 주상절리길

▲ 한탄강 하늘다리.
▲ 한탄강 하늘다리.

한탄강을 따라 조성된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비대면(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이름을 올렸다.

자연이 만든 아름다운 주상절리 협곡과 기암괴석을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고,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걸을 수 있어 도보여행을 즐기는 가족 단위 관광객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구라이길, 가마소길, 벼룻길, 멍우리길, 비둘기낭 순환코스 등 총 5가지 코스로 마련돼 있다.

주상절리길을 걷다 보면 한탄강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한탄강 하늘다리와 신비한 매력을 지닌 비둘기낭 폭포 등 다양한 한탄강 지질명소를 만날 수 있다.

한탄강은 내륙에서 보기 힘든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며 지질학적 가치와 관광자원으로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7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 인증된 바 있다.

 

▲백운계곡

백운계곡도 가을에 매력적인 여행지다.

지난여름은 백운계곡은 마침내 청정계곡으로 탈바꿈하는 시기였다.

불법 평상과 방갈로 등 무허가 건축물과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고, 공공용 파라솔 800개를 설치해 계곡을 방문한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여름의 백운계곡이 푸른 옥빛 물결을 뽐냈다면 가을의 백운계곡은 조금 다르다.

붉게 물든 단풍 덕에 더더욱 운치 있는 풍경을 자랑한다.

백운계곡은 백운산 정상에서 10㎞에 걸쳐 흘러 만들어진 계곡으로, 선유담과 금광폭포, 취선대 등 많은 명소로 유명하다.

계곡 입구에 있는 흥룡사에는 세종의 친필이 보관돼 있다. 백운계곡과 광덕고개에 이르는 길은 경관이 아름다워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다.

 

▲명성산

▲ 명성산 등산로 폭포.
▲ 명성산 등산로 폭포.

가을 하면 떠오르는 풍경이 있다.

청명한 하늘과 바람에 휘날리는 은빛 억새 물결. 명성산은 전국 5대 억새군락지 중 한 곳이다.

가을이면 15만㎡에 달하는 너른 벌판이 모두 억새로 뒤덮여 장관을 이룬다.

산정호수 주차장에서 비선폭포와 등룡폭포를 거쳐 2시간가량 비교적 완만한 등산로를 오르면 드넓은 은빛 억새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다.

 

▲산정호수

산정호수는 웅장한 명성산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는 호수다.

'산속 우물과 같이 맑은 호수'라 해서 산정호수라 불리고 있다.

주변 경관이 수려해 오랫동안 꾸준히 관광객의 사랑을 받아왔다.

호수를 한 바퀴 감싸고 있는 산정호수 둘레길은 수변데크, 소나무 숲길, 조각공원 등 약 3.2㎞에 이르는 평탄한 길로 조성돼 있다.

누구나 편하게 산책할 수 있고 걷는 내내 호수가 시선에서 사라지지 않아 산정호수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가을에는 빨갛게 물든 단풍이 어우러져 가을의 정취가 묻어난다.

 

▲허브아일랜드

▲ 핑크뮬리 군락지.
▲ 핑크뮬리 군락지.

 

신북면에 있는 허브아일랜드는 '생활 속의 허브', 허브의 원산지인 지중해를 테마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가을의 향기를 마음껏 느끼고 싶다면 허브아일랜드를 추천한다.

허브아일랜드는 허브식물박물관, 허브힐링센터, 산타마을, 플라워&폭포정원, 허브카페 등 오감 만족의 다채로운 체험이 가득하다.

야간에는 수백만 개의 화려한 LED 전구로 반짝거리는 불빛동화축제도 감상할 수 있다.

스카이 허브 팜에는 라벤더와 핑크뮬리가 있다.

여름에는 라벤더가 꽃을 피우며 뒤이어 가을에는 핑크뮬리를 감상할 수 있다.

 

▲평강랜드

영북면에 있는 평강랜드는 가을에 더 아름답다.

동양 최대 규모이자 국내 최초로 암석원을 보유하고 있는 평강랜드에서는 희귀식물과 멸종위기 식물을 살펴볼 수 있다.

습지원, 이끼원, 연못정원, 산림욕장, 잔디광장 등 13개의 테마 정원이 있어 다채로운 가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나무의 정원에는 1만㎡ 규모의 핑크뮬리 군락지가 있어 분홍빛 몽환적인 가을을 즐길 수 있다.

/포천=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