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마을 보상대책 '추가조사'에 뿔난 주민들
사월마을 보상대책 '추가조사'에 뿔난 주민들
  • 양진수
  • 승인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 이주대책 마련해야"
▲ 정부의 주민 건강조사에서 거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이 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환경부 조사에서 '주거지로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내려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인근 사월마을 주민 보상 대책이 1년간의 추가 조사를 거쳐 제시된다. 인천시는 검단신도시와 검단 이외 지역을 대상지로 설정해 이주 방안을 찾기로 했다.


하지만 환경부 청원 이후 3년 가까운 시간을 기다렸던 주민들은 "또 다시 고통 속에 살아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달 말 '수도권매립지 반경 2㎞ 내 자연부락 환경영향조사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시는 10억원을 투입해 1년간 진행되는 이번 용역에서 수도권매립지와 폐기물 업체가 주변 마을에 미치는 환경 피해를 검증하고, 이주 대책을 마련한다. 주민 설문을 바탕으로 토지 가치 등을 비교해 '검단신도시'와 '검단 이외 지역'으로 이주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것이다. 이주를 거부하는 주민에 대한 보상안도 제시한다.


조사 대상은 사월마을을 포함해 수도권매립지 반경 2㎞ 이내에 위치한 10개 자연부락이다. 시는 이들 마을에 총 1869세대, 3436명(주민등록인구 기준)이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1년이 소요되는 추가 조사 계획이 알려지자 사월마을 비상대책위원회는 즉각 반발했다. 비대위는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기 이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선자 비대위원장은 "환경부가 3년에 걸친 조사 끝에 주거 부적합이라는 결과를 발표했는데 시가 또 조사를 하는 것 자체가 의문"이라며 "주민들은 조사 기간 내내 고통 속에 살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11월 사월마을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암 발생 비율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지 않았다"면서도 "미세먼지 농도, 소음도, 우울증 호소율 등을 고려해 주거 환경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김은수 시 생활환경팀장은 "비대위 요구를 받아들여 당초 3월로 예정됐던 용역 발주 시점을 이달로 앞당긴 것"이라며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주재하는 환경피해 대응조직을 구성하고 서구와 날림먼지·악취 등을 줄이는 단기 대책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이아진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