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 쓰레기 반입량 3년간 계속 늘어
수도권매립지 쓰레기 반입량 3년간 계속 늘어
  • 김은희
  • 승인 2019.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로면 사용기한 1년 ↓
시, 친환경 소각 나섰으나
전처리 시설 증설은 숙제

 

수도권매립지 쓰레기 반입량이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2025년 8월까지 사용할 예정이었던 3-1공구 사용연한은 이대로라면 12개월 앞당겨진다. 사실상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는 만큼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시는 19일 지난해 서구에 위치한 수도권매립지 3-1공구에 폐기물 374만957t이 들어와 2018년부터 매립된 총 용량만 1450만t 가량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3-1공구의 남은 용량은 다짐밀도와 침하량을 고려했을 때 1819만t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쓰레기 반입량이 계속 늘어나면서 당초 사용기한이던 7년에 비해 최소 12개월은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실제 2015년 366만4832t이었던 반입량은 2016년 360만3752t, 2017년 368만3882t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앞서 인천과 서울·경기는 지난 2015년 6월 매립지 사용 최소화를 전제로 수도권매립지 사용 연장 합의문을 체결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3개 시·도는 '생활폐기물 직매립을 제로화하고 건설·사업장 폐기물 매립량 감축 방안을 수립'하기로 약속했으나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

결국 시는 매립지에 쓰레기를 묻는 직매립률을 2025년까지 0%로 줄이겠다는 목표로 친환경 매립방식 도입 계획을 내놨다. 지난달 28일 시는 환경 분야 중장기 계획 2030 미래이음을 통해 쓰레기 대부분을 소각 처리하는 방침을 발표했다.

하지만 여전히 갈길은 멀다.
소각 등을 위한 전처리 시설을 추가 증설하는 문제가 남기 때문이다. 현재 인천에는 청라와 송도에 소각장이 운영되고 있으나 인근 주민들은 청원을 통해 소각장 폐쇄·이전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무엇보다 중앙정부 역할이 중요하다고 내다보고 있다.

지난 18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친환경 자체매립지'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류제범 시 수도권매립지정책개선단장은 "지자체와 주민 갈등 해소와 설득, 재정지원 등을 위해서라도 환경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