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끌려서 하는 예술, 여럿이 즐기면 더 좋으니까요
그냥 끌려서 하는 예술, 여럿이 즐기면 더 좋으니까요
  • 여승철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일 제37회 제물포예술제
체험부스·아트마켓·푸드트럭 운영도
▲ 인천무용협회 공연 'A Recycled Life'의 한 장면. /사진제공=인천예총

다양한 장르별 순수 예술가들이 참가하는 인천의 대표적 예술축제인 제37회 제물포예술제가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7일 동안 인천수봉문화회관 제1, 2전시실과 광장, 수봉민속놀이마당 야외무대, 국악회관 2층 대공연장 등에서 열린다.

제물포예술제는 ㈔인천예총이 주최하고 국악, 무용, 문인, 미술, 사진, 연극, 연예예술인, 영화인, 음악 등 9개 협회와 강화지회가 함께 만들어내는 예술인 한마당 축제로서 깊이있고 다양한 문화예술작품들로 구성됐다.

모든 회원협회가 참여하는 메인행사는 21일 오후 1시부터 개그맨 김범준씨의 사회로 외부 전문가 및 아마추어 예술단의 초청공연과 퍼레이드 공연, 부대행사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와 아트마켓, 먹거리 행사 등이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예총 9개 회원협회별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국악협회의 서도민요 및 삼도사물놀이와 태평소 시나위, 경기민요 등의 '국악한마당' ▲음악협회의 관악과 타악기로 이뤄진 'west wind 퍼레이드 콘서트' ▲연예예술인협회의 '가을향기 작은 음악 콘서트' ▲문인협회의 시나 작품을 통해 인천을 소개하는 '이야기가 있는 낭송회' ▲연극협회의 시민들에게 관심과 흥미, 친근감을 줄 수 있는 '방자전' ▲무용협회의 현대인의 고뇌를 표현한 'A Recycled Life' ▲영화인협회에서 자체 제작한 '내 집이 좋다', '천사들의 반란' 등 단편영화 7편을 선보일 예정이며, 사진작가협회와 미술협회는 인천을 소재로 한 작품 각 60여점씩을 소개하며 지역예술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인천을 알리는 전시회를 준비했다.

시민예술단 공연으로 미추홀합창단, 미추홀어린이댄스단, 제이요들프렌즈, 서림초등학교 은율탈춤반 '탈둥이' 등의 공연과 초청공연으로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한 이시영의 드럼퍼포먼스와 마술사 루팡, 벌룬쇼 빅브라더스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부대행사로는 가족사진 촬영행사 및 전통 탈 만들기 등 체험부스 9개와 시를 노래한 작은 액자와 미술품 판매 등 아트마켓 3개동, 푸드트럭을 통한 먹거리 행사 등 풍성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행사 기간 제물포역~수봉문화회관, 미추홀구청~수봉문화회관을 연결하는 셔틀버스도 운행할 계획이다.

인천예총 이종관 회장은 "1981년도 인천직할시 승격과 함께 시작돼 온 제물포예술제는 순수민간 예술단체 주관의 행사로는 가장 유서 깊은 지역대표축제"라며 "제물포예술제는 지역예술인들과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 즐기는 축제로 인천예술을 더욱 발전시키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