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정은에 독재자 후예라 해야"
"文 대통령, 김정은에 독재자 후예라 해야"
  • 김은희
  • 승인 2019.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 5·18 기념사에 '칼날'
민생 투쟁대장정을 위해 인천 지역을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 표현을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21일 인천 중구 자유공원 맥아더장군 동상에 헌화를 마친 황 대표는 "현 정부가 자유한국당을 독재자 후예라고 한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며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정말 독재자의 진짜 후예라고 말씀해주시라. 김정은에게 말 한 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이라 하고 않나"고 발언했다.
 
이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반박한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사실상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한국당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발언을 내놨다. 이후 3일 만에 황 대표가 직접적으로 문 대통령을 비판한 것. 이마저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사용해 논란이 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에서 따온 단어를 그대로 사용했다.
 
하지만 한국당 측은 "국민들의 일반적 정서"라고 해명한다. 민경욱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대북정책에 관해 연성화된 정책으로 쉽게 북한의 요령을 들어주고 있다는 인식에서 나온 표현 아니겠냐"며 "외신이 사용하면서 알려졌지만 일반적인 대중의 가치판단에 따른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도 브리핑을 통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최소한의 예의도, 기본적인 역사인식도,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도 없는 발언"이라며 "철지난 북한 타령까지 그대로 이어받은 모양새가 과거 군부독재세력이 지겹도록 우려먹던 색깔론 수법과 판박이"라고 지적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