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연료전지 발전소 민관협의체 꾸리자"
시 "연료전지 발전소 민관협의체 꾸리자"
  • 이아진
  • 승인 2019.03.2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화 가능성 포함' 중재안으로 6자 가동 제안
연료전지 "수용" … 비대위 "이번주에 의사 전달"

주민 반대로 수개월째 공사가 중단된 인천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문제를 다룰 민관협의체가 가동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인천시가 주도하는 민관협의체는 주민 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연료전지㈜ 등 6자로 구성된다. 협의체는 발전소 백지화까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최근 비대위와 연료전지 측에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고 25일 밝혔다.

민관협의체는 비대위와 연료전지에 더해 인천시·동구·시의원·구의원 등 6자로 구성된다.
시는 비대위와 연료전지가 제시한 협의 조건을 바탕으로 중재안을 마련했다. 연료전지는 중재안을 수용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연료전지 관계자는 "협의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번 주 안으로 참여 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중재안에는 협의체가 활동하는 동안 발전소 공사를 유예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비대위가 주장한 대로 발전소 건립 백지화 가능성을 포함해 협의한다는 조건이 받아들여졌다. 비대위가 주민 대표성을 확보한 뒤 협의에 참여해야 한다는 연료전지 측 요구도 반영됐다.

다만 주민 여론조사에 대한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발전소 건립 찬반을 물으려던 주민투표가 무산된 이후 비대위가 제안한 여론조사는 다음달 27~28일로 예정돼 있다. 동구는 최근 여론조사 비용 3500만원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했다.
하지만 연료전지는 여론조사를 민관협의체 활동 이후로 미룰 것을 주장한다. 연료전지 관계자는 "협의가 결렬됐을 때 여론조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동구 주민 전체 의견이 반영되는 여론조사 결과가 당연히 민관협의체 논의 테이블에 올라야 한다"고 했다.

시는 양측이 중재안을 수용하는 대로 민관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원·구의원들과도 의견 조율이 필요해 세부적인 일정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소발전소죽어도 반대 2019-03-28 11:28:08
지자식들 키우는데 발전소 옆집 아니라고 우리보고 님비란다 ~!!니들이익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해라~!! 니들 자식만 사람이냐??

동구민 2019-03-26 18:35:18
주민 가두고 동구청장 도망가고
이거참 진짜 창피하다
동구청장 옷 벗어
밀실인거 인정하지

꼬꼬새댁 2019-03-26 15:34:26
내소원이 무엇이냐물으면
첫째도 백지화
둘째도 연료전지 백지화
셋째도 송림동 주택가 앞 수소연료전지 전면백지화라고 말할란다..
다좋다 공원없어도 편의시설없어도 다참고여태살았다 하지만 어린 두딸은 좀 안전하게 키우고싶다

어린이들이 살고있는 주택가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어린이집앞에 발전소가왠말이냐!! 제발좀 백지화하고딴데 가라

김인철 2019-03-26 13:20:30
유정복전시장과 이흥수전구청장은 밀실에서 MOU 맺은 사실을 동구 주민에게 사과하라~~

유비오 2019-03-26 13:13:01
구청장은 주민을 대표하시오
구의원은 주민이 뽑은것이오
시의원도 주민이 뽑은것이오
즉 주민은 주인이란 말이오!! 명심하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