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입장차에 '5·18망언' 징계 미뤄져
여야 입장차에 '5·18망언' 징계 미뤄져
  • 김은희
  • 승인 2019.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망언'에 연루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가 거세진 가운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여야 입장차로 심의 여부를 결론내리지 못했다. 해당 안건을 심의할 지 여부부터 추후 회의를 열어 결정할 예정이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8일 간사회의를 열고 '5·18 망언' 등 20대 국회의원 징계안 28건 처리 방향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윤리특위 위원장 박명재 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김승희 한국당 의원,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은 5·18 망언 의원들을 우선적으로 징계하자는 의견을 낸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다른 안건도 함께 심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현재 계류 중인 손혜원 무소속 의원(목포 투기 의혹) 등을 종합적으로 징계하자고 주장한 것이다.

여야 간 입장차가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논의를 한 차례 미루기로 했다. 다음달 7일 징계 여부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앞서, 28일 추가로 열리는 간사회의에서 심의할 징계안을 결정하게 된다. 이로써 5·18 망언을 쏟아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여부도 미뤄지게 됐다. 여야4당이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한국당에 지속적으로 요구해왔으나 당장은 불가능해진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망언을 한 의원들은 반성은 커녕 연일 망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한국당의 현재는 물론 미래도 기대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5·18 망언' 후폭풍은 지지율로도 이어진 모습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1일부터 5일간 유권자 2513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 지지율은 25.2%로 전주보다 3.7%p 떨어지는 수치를 나타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1.4%p 상승한 40.3%를 보여 40%대로 올라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리얼미터 측은 "한국당이 꼼수로 5·18 망언 의원들을 징계하지 않았다는 여론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