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 산업 모아야"…"부품·정비업 육성을"
"연관 산업 모아야"…"부품·정비업 육성을"
  • 박진영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고차수출 클러스터 조기조성 필요성 한목소리
▲ 15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 중고차수출 클러스터 조기조성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시계방향으로 구영모 인천시 일자리기획관, 김종식 인천항만물류협회 회장,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사장,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팀장, 최광수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김민배 인하대학교 교수.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지난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인천 중고차수출 클러스터 조기조성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토론회는 지역 공공기관·항만업계·경제계가 중고차 수출단지의 필요성에 뜻을 모은 자리였다. 제도 개선과 재정 지원을 통해 지역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중고차 수출산업을 발전적으로 키워가야 하며, 자동차 부품·정비업체와 연계해 관련 산업에도 기여하자는 의견이 쏟아졌다.

▲"구조 개선하면 중고차 수출 늘릴 수 있어"
김운수 인천연구원 교통물류연구실장은 이날 토론회에 주제 발표에 나서 수출단지 조성 및 관련 제도 개선을 거치면 중고차 수출산업이 지금보다 더욱 커나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실장은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수출 규모를 현재 30만대에서 50만대까지 늘릴 수 있다"라며 "일본은 우핸들차 50만대를 좌핸들 국가에 수출한다. 우린 좌핸들인데도 같은 지역에 겨우 4만대다. 장기적으로 좌핸들 국가에 수출 물량을 늘릴 가능성이 충분하다"라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또 "중고차 수출산업법을 제정 등 제도 개선을 거쳐 수출단지에 거래소·인증센터 등을 만들면 체계화된 수출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신광섭 인천대 교수도 주제 발표에 나서 "오늘이 지나면 늦다. 수출단지 조성에 결론을 내야 한다"라며 "수출 핵심 지원기능을 한 곳에 모아두고, 사무공간·전시공간을 공동화하고, 각종 연관산업을 집적시켜 인천항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 교수는 과거 남항 자동차 물류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소개하고, 제도 개선방안으로 △자동차 관리법에 수출용 중고차 관리에 대한 조항 신설 △인천시 중고차 수출단지 지원조례 제정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정기협의체 구성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자동차 부품·정비도 키우자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이 주변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단순 항만 물동량을 넘어 지역 자동차 부품·정비업계에도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부장은 "요즘 지역 자동차 산업이 많이 어려운데, 부품업체들이 중고차 정비에 부품을 공급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어려움 속 자그마한 활로라도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출용·내수용 부품과 튜닝까지 합치면 중고차와 기타 산업들이 인천의 신성장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입장을 밝혔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정부가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안을 발표했지만, 한 군데 집적화하자는 건 아니다. 단지를 여러개 갖춰 전체 수출이 늘어나는 것을 바라고 있다"라며 "애프터마켓이나 주변 서비스업 육성이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가 후원했다. 토론회 자리에는 관계 기관 및 업계관계자와 지역 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박진영·김예린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