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도 어민, 중국어선 대항 위해 폐그물 걷어
대청도 어민, 중국어선 대항 위해 폐그물 걷어
  • 정회진
  • 승인 2016.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0624010026.jpeg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대항하기 위해 인천 연평도 어민에 이어 대청도 어민들도 불법 설치된 폐그물과 폐통발을 수거하는 작업에 나섰다.

24일 오전 11시 대청도 어민이 끄는 어선 5척은 대청어장에서 5~6t에 달하는 폐그물과 폐통발을 걷어 올렸다.

이 그물들은 중국어선이 꽃게와 광어 등을 잡기 위해 설치한 뒤 수거하지 않고 남아 쌓여있는 것들이다.

불법 조업하는 중국 선원들은 어장에 그물과 통발을 설치하고, 3~4일 후 걷어간다. 

하지만 수십년 동안 폐그물과 폐통발이 쌓이면서 해양 생태계가 파괴되는 등 점차 어족자원이 고갈되가고 있다는 게 어민들 설명이다. 

특히 꽃게와 농어, 광어 등 회류성 어류들도 바닷 속에 쌓인 폐그물 등으로 인해 자유롭게 오고갈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어민이 직접 나서 폐그물 등을 수거한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처음이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