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순수한 아이처럼…
때로는 순수한 아이처럼…
  • 온라인뉴스팀10
  • 승인 2016.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0224).jpg

그날은 정말 추운 날이었다.
어찌나 추웠는지 역에서 전철을 기다리며 서 있는데
손발에 감각이 있는지 없는지조차 모를 지경이었다.

종종걸음을 하며 전철을 기다리고 있는데
어린 남자아이와 다리가 불편한 할아버지 한 분이
전철 계단 손잡이를 잡고서 계단을 오르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별생각 없이 내려다보고 있는데
앞장서 올라오는 그 아이가 할아버지의 손이 닿을 계단 손잡이를
열심히 손으로 문지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처음에는 그 아이가 또래의 아이들이 그러하듯 장난을 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장난치고는 아이의 표정과 몸짓이 너무 진지했다.

그래서 다시 천천히 그 아이의 행동을 살펴보니
아이는 할아버지가 잡을 계단 손잡이를
따뜻한 자신의 체온으로 녹이고 있었던 것이었다.

나는 순간 가슴이 벅차올라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

====================================

때로는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순수한 아이처럼
세상을 착하게만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오늘도 바라봅니다.
아이에게 본이 되는 어른들이 세상에 넘쳐나길..

 

# 오늘의 명언
행복을 느끼는 데에는 동심이라든가 무심이라든가 솔직함 같은 것이 필요하다.
– 무샤코지 사네아 –


/글·그림 '따뜻한 하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