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 1년만에 金 번쩍 … "꼭 천하장사 되고파"
입문 1년만에 金 번쩍 … "꼭 천하장사 되고파"
  • 이종만
  • 승인 2015.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회 전국소년체전 영광의 얼굴] 김동성 남초부 씨름 장사급 우승
"씨름 경력이 짧은 데 이렇게 큰 시합에서 금메달을 따 너무 좋아요."

제44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이틀째인 31일 한림체육관에서 열린 씨름 남초 장사급에서 김동성(인천만석초교)이 정상에 올랐다.

특히, 김동성은 씨름을 시작한지 1년도 되지 않아 벌써 주위에서는 한국 씨름계의 큰 재목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현재 6학년인 김동성은 지난해 7월 담임교사의 권유로 씨름에 입문했다.

그럼에도 지난 5월 초 증평대회 장사급에서 우승을 차지하더니 급기야 이번 소년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쾌거를 이뤘다.

김동성은 "지난해 12월 제주도 전지훈련 때 많이 힘들었지만 이렇게 좋은 결과가 나와 감독님에 감사드린다"며 영광을 돌렸다. 또 그는 "그냥 선생님의 권유로 시작했지만 할수록 너무 재미있고 저와 잘 맞는 것 같다"며 "꼭 천하장사가 되겠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병진 인천만석초교 씨름감독은 "동성이는 처음 씨름을 할 때부터 탁월한 운동신경이 있었다"며 "힘이 좋아 들배지기가 장점인 반면 끈기가 조금 부족한 점만 보완하며 꿈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