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전날까지 뜨거운 공방전
선거 전날까지 뜨거운 공방전
  • 신상학
  • 승인 2012.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새누리 대구 불법선거사무실 의혹

여야가 18대 대선 하루 전인 18일까지도 새누리당의 대구 불법선거운동 사무실 의혹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통합당은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날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사무소를 설치, 운영한 혐의로 M개발 대표 A씨를 대구지검에 고발 것과 관련, "민주주의 근간을 위협하는 선거부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월2일부터 대구 동구 신천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중앙선대위' 명의의 임명장 1000여매와 새누리당 선대위 직함이 새겨진 명함 2500여매를 배부, 보관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선 후보는 이날 마지막 유세에서 "새누리당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여론조작, 흑색선전을 불법선거사무실까지 차려놓고 조직적, 대대적으로 해온 것이라는 그 실체의 일단이 드러났다"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위협하는 엄청난 선거부정"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대구지역 공식 선거사무실 외에 다른 사무실을 운영한 적은 없다"며 "중앙당 차원인지 지지자가 개인적으로 운영한 것인지 대구시 선관위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해명했다.

국가정보원 직원 선거개입 의혹을 둘러싼 진실게임을 놓고도 서로 비난전을 펼쳤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경찰의 한밤 기습 수사결과 발표가 박근혜 인맥설이 나도는 김용판 서울청장의 정치적 판단과 국정원·새누리당과의 사전 교감 속에서 발표된 것이라면 이는 박 후보를 돕기위한 전형적인 정치공작"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박선규 대변인은 "유치한 수준의 의혹 제기다"면서 "'타진요 사건'도 있지 않느냐. 민주당이 본질이 아닌 곁가지로 사건의 본질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 여직원의 여론조작 행위에 대한 혐의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