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윤여준 경제민주화 설전
김종인-윤여준 경제민주화 설전
  • 신상학
  • 승인 2012.12.19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과 민주통합당 윤여준 국민통합위원장은 대선을 하루 앞 둔 18일 경제민주화 등을 놓고 각 후보를 대신해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양 측 위원장은 이번 선거와 핵심 이슈로 부각된 경제민주화, 대통령 자질론 등에 대해 신경전을 벌였다.

먼저 윤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 대해 "이번 대선은 낡은 세력 대 새로운 세력의 대결"이라며 "새누리당은 지금도 박정희 패러다임에 빠져있고 그런 의미에서 낡은 세력"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과연 지금과 같은 상황을 극복하고 나라의 발전을 더 도모할 수 있겠느냐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한 요체"라며 "박근혜 후보는 아버지가 이룩한 압축성장의 여러 문제를 인식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보겠다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