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대통령'VS'광화문 대통령'중도층 표심이 열쇠누가 청와대 문여나
'여성 대통령'VS'광화문 대통령'중도층 표심이 열쇠누가 청와대 문여나
  • 정찬흥
  • 승인 2012.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새변화·개혁으로 시대교체"
문"시민의 정부로 새시대 열자"
   
▲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대선을 하루 앞둔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대선을 하루 앞 둔 18일 "오직 국민만을 생각하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변화와 개혁으로 대한민국 최초 여성 대통령의 시대를 열어 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그 변화의 결과,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시대가 열릴 것이다. 정권교체를 뛰어넘는 시대교체, 이제 여러분께서 결정해 달라"며 "마지막 정치여정을 국민과 동행하면서 그동안의 신뢰에 보답하고 마감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제게는 돌봐야 할 가족도, 재산을 물려줄 자식도 없다. 오로지 국민 여러분이 제 가족이고 국민행복만이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라며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헌신하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삶을 돌보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중산층을 복원하고 중산층 70% 시대를 열겠다. 다시 한 번 '잘 살아보세'의 신화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제 개인을 위한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대통령, 100%의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밖으로 관대하고 안으로는 엄격하겠다. 다양한 의견에 더 귀 기울이고 정부와 저의 주변부터 더 쇄신하고 엄격히 관리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박 후보는 "국민 위에 군림하는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의 옆에서 동행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이제 국민 여러분의 한 표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대선을 하루 앞둔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18일 "투표로 새 시대의 문을 열자"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년 내내 국민들은 너무 힘들었다. 교체하지 않으면 반성하지 않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지난 5년보다 더 가혹하고 힘겨운 5년이 될 수도 있다. 잘못된 과거가 미래로 연장될 수도 있다"면서 "반대로 지난 5년과는 전혀 다른 희망의 5년이 될 수도 있다. 새로운 시대로 가는 문이 활짝 열릴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정치시대를 열겠다"며 "이미 발족한 국민연대의 틀을 중심으로 새로운 정치질서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후보는 또 "대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바탕으로 '대통합내각'을 구성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시민의 정부'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문 후보는 "국민 속에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 청와대 대통령시대를 끝내고 광화문 대통령시대를 열겠다"면서 "우리 정치와 민주주의의 수준을 높여 국격 있는 나라의 품격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자기 자신을 더 좋은 나라에 살도록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투표다"면서 "기권은 잘못된 지난 5년을 눈감아주는 것"이라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투표가 끝나고 맞이하는 12월20일 아침은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나라'의 아름다운 첫 아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