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文 서울 ↔ 부산 막판 표몰이
朴-文 서울 ↔ 부산 막판 표몰이
  • 정찬흥
  • 승인 2012.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는 18일 각각 서울과 부산을 관통하는 유세전으로 22일 간 진행된 피말리는 열전의 막을 내린다.

박 후보가 부산ㆍ경남에서 서울로 이동하며 창원, 부산, 대전 등 거점지역을 방문한 뒤 서울에서 유세를 마무리 한다.

박 후보 측 은 "마지막 유세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광화문에서 저녁시간대 집중유세로 선거전을 마무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선거운동 시한인 자정까지 동대문시장 등 서민층이 많이 몰리는 상권을 방문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문 후보는 서울에서 시작해 부산을 향해 KTX로 이동하며 천안, 대전, 대구역에서 잠시 머물면서 유세전을 이어간다.

마지막 유세는 주민등록지인 부산에서 끝낸 뒤 다음날 현지에서 투표를 하는 전략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관석(인천 남동을) 유세단장은 "경부선을 따라 내려가며 마지막으로 부산에서 선거전을 정리하는 일정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