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문재인 설전 … 표심 흔들었나
박근혜-문재인 설전 … 표심 흔들었나
  • 박영권
  • 승인 2012.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후보 3차 마지막 TV토론
   
▲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마지막 대선 TV토론회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려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토론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박근혜·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16일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18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합동 토론회에서 전교조 및 국정원 여직원 선거개입의혹 등에 대해 첨예하게 맞섰다.

박 후보는 이날 교육 분야 토론에서 "문 후보는 그동안 전교조와 깊은 유대 관계를 맺었다"면서 "이념 편향적 교육으로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뜨린 전교조와 긴밀한 유대 관계를 계속 가져갈 것이냐"고 질문했다.

답변에 나선 문 후보는 "박 후보의 말에는 전교조와 함께 해선 안 되는 세력이란 뜻이 내포돼 있는 것 같다"면서 "통합을 강조하는 박 후보가 그야말로 교육을 이념적으로 편 가르기 하는 것 아니냐"고 맞받아쳤다.

이어 문 후보는 사학법을 언급하며 "영남대 7명 이사 중에서도 박 후보가 4분을 사실상 추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왜 갑자기 사학법 얘기가 나오나"라며 "영남대 이사 추천은 개인적으로 하지 않고 대한변협과 의사협회 등에 말해 추천했다"고 강조했다.

'범죄예방과 사회·안전 분야' 토론에서는 국정원 여직원의 선거개입 의혹 등에 대한 치열한 설전이 전개됐다.

박 후보가 "국정원 여성의 인권 침해에 대해서 말도 없고, 사과도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문 후보는 이에 대해 "그 사건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박 후보는 국정원 여직원을 감금·인권유린을 말하는데 왜 국정원 여직원을 변호하냐. 박 후보가 수사에 개입하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수사에 개입이라고 하는 것은 너무 엉뚱한 것이다. 드러난 사실만 갖고 말하는 것"이라며 "2박3일 동안 부모도 못 만나게 하고, 물도 안주고, 밥도 못 먹도록 한 것이 인권침해이고, 이것이야말로 증거주의, 무죄추정의 원칙 등 절차적 민주주의가 실종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박근혜·문재인 두 후보는 사회·교육·과학·문화·여성 분야를 놓고 열띤 정책 공방을 벌였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