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발로'표심잡기'나섰다
말로 발로'표심잡기'나섰다
  • 정찬흥
  • 승인 2012.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TV토론서"국민통합·정치쇄신"文, 지역행보"새정치위 구성할것"
   
▲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선후보의 유세차량을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 둔치 주차장에서 공개한 가운데 김무성 총괄본부장 등 유세지원단이 차량위에서 홍보를 하고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26일 공식 선거운동에 앞서 단독 TV 토론회에 참석, 자신의 정책비전을 밝히며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밤 경기 일산에 위치한 킨텍스 임시스튜디오에서 70여 분 간 진행된 '국민면접 박근혜' 토론회는 지상파 방송 3사와 종편 방송사들이 생중계했다.

이날 TV토론은 지난 2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야권 후보 단일화 TV토론에 상응하는 차원에서 균등한 방송 토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은 외부인사와 방청석의 국민 패널이 참여해 박근혜 후보와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 후보는 대선에 임하는 각오와 함께 대통령 후보로서 자신의 강점을 소개하는 한편 국민 대통합과 정치쇄신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국민과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가겠다"며 앞으로의 국정운영 비전과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통합당은 이날 박 후보의 TV 토론에 앞서 질문지의 사전 유출 의혹을 제기하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박광온 대변인은 "박 후보의 TV토론 질문지와 답변지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유출된 큐시트에는 박 후보가 어느 대목에서 땀을 닦고 머리와 옷을 정돈할지 등 사소한 액션까지 적혀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 후보가 없는 나홀로 토론도 모자라 짜고 치는 고스톱을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 정도면 토론이 아니라 신파 드라마다.

질박 후보를 미화하는 프로그램을 방송사들이 한꺼번에 내보내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조정식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캠프 소통1본부장과 유은혜 홍보단장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문 후보가 대선에 사용할 포스터를 공개하며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26일 "안철수 대선 후보 측 인사들과 시민사회·학계가 함께 참여하는 '범국민적 새정치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대선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광주 5·18 민주묘역 내 5·18 추모관에서 광주ㆍ전남 시민사회 인사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범국민적 새정치위원회를 통해 새정치에 대한 방안을 보완ㆍ발전시키고 구체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안 후보 측의 상처도 다 함께 품어 나가고 안 후보가 불러일으킨 새 정치의 바람을 제가 이어 잘 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단일화를 위해 다시 한 번 아름다운 양보를 했고, 진보정의당 심상정 후보도 단일화를 위해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지만 완전한 야권 단일화가 됐다고 하기에는 모자란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저와 안 후보를 지지하는 분들, 정권교체를 바라는 범민주개혁 진보진영이 함께 해야 온전한 단일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참여정부가 이명박 정부에 정권을 넘겨준데 대해 뼈아픈 성찰을 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에서 무너진 국가균형발전을 되살려야 지방이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문 후보는 충북 청주의 육거리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새누리당 정권이 붕괴시킨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반드시 복원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경남지사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무소속 권영길 후보가 확정된 것에 대해서는 "이는 새 정치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민주당이 특권ㆍ기득권을 내려놓고 혁신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