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쯤은 … 나를 위해 달리고 싶다
한번쯤은 … 나를 위해 달리고 싶다
  • 조혁신
  • 승인 2012.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후보 기록단축'이 목표인 마라토너의 완주 도전기


 

   
 

개봉작 <페이스 메이커>(감독 김달중)는 평생 다른 선수의 페이스 조절을 위해 뛰어온 마라토너가 생애 처음으로 오직 자신만을 위한 42.195㎞ 꿈의 완주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휴먼 영화다.

페이스 메이커란 마라톤이나 수영 등 스포츠 경기에서 우승 후보의 기록을 단축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투입된 선수다. 이들은 오로지 남의 1등만을 위해 달려야 하는, 메달을 목에 걸 수 없는 국가대표이기도 하다.

주인공 '주만호'는 대한민국에서 30㎞까지는 어느 누구보다 잘 달리지만 그 이상은 달릴 수 없는 페이스 메이커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마라톤 완주라는 꿈을 잃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인물이다.

늘 유망주의 그림자에 가려져야만 했던 그가 인생에 단 한번 가슴 속에 품은 42.195㎞ 완주라는 꿈을 향해 달리기 시작한다.

영화의 주연 주만호 역에는 배우와 극중 인물과의 철저한 동일시를 통한 사실주의적 연기를 일컫는 '메소드 연기'의 일인자 김명민이 맡았다.

김명민은 성웅 이순신부터 천재 외과의사 장준혁, 카리스마 명 지휘자 강마에, 루게릭 병 환자 백종우, 천방지축 허당끼가 다분한 조선시대 명탐정까지 TV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들로의 완벽 변신에 성공하면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 본좌'로 등극한 배우다.

매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 변화로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김명민이 이번에는 영화 <페이스 메이커>에서 평생 다른 선수를 위한 30㎞짜리 '페이스 메이커'로만 달려온 마라토너 '주만호'로 변신한다.

김명민은 타 영화 촬영 중 오른쪽 다리 부상으로 장시간 걷기나 달리는 것은 다리에 큰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는 진단에도 불구하고, '주만호'를 연기하기 위해 실제 마라톤 선수들과 함께 촬영 전 두 달여 동안 1주일에 3~4번씩 하루 종일 훈련을 받았다.

또한 유복하지 않은 환경에서 자란 캐릭터에 대한 좀 더 사실적인 묘사를 위해 인공 치아 착용을 먼저 제안, 직접 인공 치아 디자인까지 함께하는 열의를 보였다.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 속에서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김명민은 이번 영화 <페이스 메이커>에서도 개인의 모습보다는 배우로서 보여줄 마라토너의 모습을 택하며 '연기 본좌', '코믹 본좌'에 이어 '감동 본좌'의 모습으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김명민을 비롯해 쟁쟁한 배우들도 이 영화의 감동을 더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국민배우이자 한국 영화계의 대들보 안성기는 '주만호'를 페이스 메이커로 기용하는 냉철한 국가대표팀 감독 '박성일' 역을 맡아 차가운 카리스마와 속 깊은 내면 연기를 동시에 선보이고 있다.
또한 올 한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백만 달러짜리 감초 연기로 큰 인상을 남긴 조희봉은 '주만호'와 함께 어릴 때 마라톤을 했던 죽마고우이자, '만호'의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는 '종수' 역을 맡아 영화 곳곳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친다.

<페이스 메이커> 하이라이트는 2012 런던 올림픽 장면.

영국 현지에서 약 2주간 진행된 이번 촬영에는 항공료만 1억 원에 육박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예산을 투자한 초대형 프로젝트였다.

당초 중국 촬영을 계획했으나 작품의 퀄리티와 올림픽 장면의 생생한 전달을 위해 런던 촬영을 결정한 <페이스 메이커> 스태프들은 빅벤 앞 광장, 그리니치 공원, 그리니치 대학, 타워브릿지, 로이드빌딩 등 마라톤 경기에 등장하는 코스들을 직접 촬영하며 현장의 생생함을 담아내고 있다.

/조혁신기자 chohs@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