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미스에게 애완남이 생겼어요
골드미스에게 애완남이 생겼어요
  • 조혁신
  • 승인 2011.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종상 여우주연상 수상 김하늘


 

   
 

개봉작 <너는 펫>(감독 김병곤)은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김하늘과 청춘 아이콘 장근석이 커플로 출연한, 하이틴 로맨스보다 현실적이고 멜로보다 판타지스러운 로맨틱 코미디다.

고학력, 고수입에 먹히는 외모까지! 꽉 찬 나이와 욱하는 성격만 빼곤 무엇 하나 빠지지 않던 플래티넘 미스 은이는, 잘 나가던 국제부 기자에서 패션지 에디터로 발령이 나고 만다.

게다가 너무 잘난 여자는 부담스럽다며 애인에게까지 차이게 된 은이는 지금 폭발 직전이다.

까칠할대로 까칠해진 은이 앞에 어느 날 애처로운 모습으로 상자에 담긴 인호가 발견되고, 마치 길 잃은 강아지 마냥 안식처를 구하던 인호는 은이의 충실한 펫 모모가 되겠다며 막무가내 애교로 혼을 빼놓는다.

어떤 일이 있어도 주인님 전화는 꼭 받기, 피곤해서 돌아오면 반갑게 맞이하러 나가기, 택배 잘 받아 두기 등 완벽한 펫 모모와 함께 살면서 점점 길들여진 은이. 하지만 주인과 펫의 관계가 되어 행복한 동거 생활을 해나가던 두 사람 앞에 어느 날 은이의 첫사랑이 나타나면서 위기가 찾아 오는데…

한번 맛을 들이기 시작하면 매번 똑같은 법칙으로 로맨스가 전개된다 하더라도 중독되고야 마는 하이틴 로맨스.

 

   
 

그리고 날씨가 선선해 지는 가을에는 어김없이 찾아오는 가슴 절절한 멜로.

주변에서 아무리 눈총 받아도 빠져들던 하이틴 로맨스는 언젠가는 너무 뻔하고 유치하게 느껴지고, 눈물 펑펑 쏟게 만들던 애절한 남녀의 멜로가 이제는 살짝 구질구질하게 다가올 때.

사랑스럽고 세심하기까지 한 남자가 슈퍼 우먼 역할에 지친 연상녀에게 펫으로 들어 온다는 기상천외한 설정의 <너는 펫>은 무수히 쏟아지는 남녀간의 사랑 이야기들 사이에서 신선한 자극으로 다가 온다.

만남부터 빅 이슈가 되기 충분한 김하늘과 장근석이 <너는 펫>에서 첫 호흡을 맞추고 있다.

<7급 공무원>, <청춘 만화>, <동갑내기 과외하기> 등 이름 자체가 대한민국 로맨틱 코미디의 흥행 역사라 할 정도로 경쟁 없는 여왕으로 군림하고 있는 김하늘.

최근 야생 버라이어티 출연으로 예능마저 접수해 버린 김하늘은 최근 개봉한 스릴러 <블라인드>에서 시각 장애를 가진 목격자로 변신, 230만 관객 동원이라는 흥행과 더불어 대종상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하는 파워를 과시한 바 있다.

그야말로 '김하늘 대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그녀가 가장 자신 있는 장르인 로맨틱 코미디 <너는 펫>으로 다시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너는 펫>에서 절대권력을 가진 주인님 김하늘과 호흡을 맞출 상대역은 최근 걸어 다니는 신드롬으로 주목 받고 있는 '아시아 프린스' 장근석. <미남이시네요>, <베토벤 바이러스>, <이태원 살인사건>, <즐거운 인생>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장근석이 그의 외모와 100%의 싱크로율을 발휘할 수 있는 <너는 펫>을 선택했다.

어떤 영화에서도 없었던 캐릭터인 인간 펫으로 분한 장근석은 만능 애교는 물론, 능청스럽고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상상에서만 가능했던 판타지에 가까운 이상적인 남자의 모습을 선보이며 여심을 자극한다.

/조혁신기자 chohs@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