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스스·머리'지끈'불평하기 전 냉방기 먼저 살펴보세요
으스스·머리'지끈'불평하기 전 냉방기 먼저 살펴보세요
  • 노승환
  • 승인 201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방병


장시간 냉방·밀폐된 실내
두통·소화불량·어지럼증 등 유발
에어컨서 나오는 각종 세균도 조심을

 

   
 



해마다 여름철만 되면 신문이나 뉴스에 빠짐없이 나오는 얘기가 전력난과 냉방병 관련보도다. 우리나라가 에너지 수입국이다보니 주로 전력부족을 다룬 내용이 많지만 냉방병 역시 쉽게 볼 일이 아니다. 냉방병은 건강을 해치는 건 물론 일과 생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기도 한다.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해 여름철 주요질병이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법을 정리했다.

▲ 냉방병, 어떤 병인가
흔히 얘기되는 냉방병이란 밀폐된 실내에서 에어컨 사용으로 낮은 온도에 오랜 시간 노출될 때 나타나는 여러 가지 증세를 아울러 일컫는 말이다.

우리 몸은 원래 외부 환경변화에 잘 적응하도록 돼 있다. 추울 때에는 추운대로 더울 때에는 더운대로 일상생활을 무리없이 할 수 있게 진화돼 왔다. 하지만 더위를 피하려고 너무 오랫동안 에어컨 바람 같은 찬 공기에 있다보면 몸이 이상신호를 보내게 된다.

보통 더울 때에는 혈관이 확장되면서 우리 몸은 몸 안의 열을 발산시켜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려고 한다. 그러나 장시간 냉방된 실내에 있게 되면 말초혈관의 급속한 수축에 따른 혈액순환 이상과 자율신경계 기능변화가 생긴다.

자율신경계에 이상이 오면 장운동이 원활치 않아 소화불량 등의 증세가 일어나며 뇌의 혈류량, 혈압, 호르몬 등에도 영향이 미친다. 이에 따라 두통이나 어지러움증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근육에도 영향이 커 갖가지 근골격 질환이 생기기도 한다.

차가운 상태에서 우리 몸은 열을 만들기 위해 애쓰기 때문에 피로감도 쉽게 느끼게 되고 감기도 잘 낫지 않는다.

▲ 세균감염도 큰 문제
냉방병의 주된 원인은 찬 공기이고 이 때문에 실내온도 조절 쪽에 초점이 맞춰지지만 냉방시설에서 유출되는 각종 세균문제도 간과할 수 없다.

보통 대형 건물 등에서 쓰이는 냉각탑에는 레지오넬라 균이 잘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균이 사람에게 옮겨져 일으키는 질병이 레지오넬로시스다.

이 병의 병원균은 오염된 공기 속 수증기나 기포를 통해 사람에게 감염된다. 병의 증세는 폐렴과 비슷한 고열과 오한·기침 등이고 배아픔이나 설사, 근육통, 두통이 수반되기도 한다. 레지오넬로시스는 냉방병보다 증세가 훨씬 심하고 잘못하면 환자가 사망할 수도 있다.

레지오넬로시스 병은 균에 노출된 이후 이틀에서 2주 뒤에 증세가 나타나고 그럴 경우 곧바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최근에 지어진 초고층 주상복합 등 도심 내 건물들은 바깥의 신선한 공기가 실내공기와 제대로 순환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건물에선 냉방병과 함께 레지오넬로시스 병이 안 걸리게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

▲ 어떻게 예방해야 하나
냉방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일상생활에서 정해진 '수칙'을 꾸준히 지켜야 한다. 가장 첫 번째는 실내온도를 너무 낮지 않게 유지하는 것이다. 주요 냉방병 예방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냉방병 예방수칙>
△ 실내·외 온도 차를 5도 이내로 유지한다(적정 실내온도는 25~28도).
△ 냉방기는 1시간 작동 후 20~30분 정도 멈춰둔다.
△ 바깥의 신선한 공기와 오염된 실내공기를 바깥의 신선한 공기로 환기시킨다.
△ 냉방기는 필터 등을 자주 청소한다.
△ 냉방에 오래 노출될 때엔 가벼운 운동을 틈틈이 해준다.
△ 냉방기가 돌아가는 동안엔 충분히 물을 마셔준다.
△ 장시간 냉방에 따른 체온저하를 막기 위해 여분의 옷을 챙겨둔다.
△ 과로나 지나친 음주는 피한다.
△ 평상시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한다.
△ 땀이 난 상태에서는 수분증발과 함께 체온이 빨리 떨어지므로 옷을 갈아 입거나 말려서 입는다.
△ 작은 선풍기 등을 냉방기와 함께 돌려준다.
/도움말=이동훈 원장제일성모의원
/정리=노승환기자 blog.itimes.co.kr/todif77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