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인구계획.난개발 저지 운동
과도한 인구계획.난개발 저지 운동
  • 승인 2006.01.16 00:00
  • 수정 2006.01.1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환경운동연합 새해설계
 의정부·양주 등 도내 13개 환경운동단체의 연합체인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올해 주요 사업으로 ‘경기도 인구계획 전면수정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 주요활동으로 경기도의 난개발 저지를 위한 활동과 함께 전국적으로 진행된 ‘초록행동단’의 활동에 참가했고, 영덕∼양재간 고속도로 건설문제, 파주LCD단지 건설과정의 문제 등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경기환경운동연합은 경기환경보전공동행동과 공동으로 현재 심의가 진행 중이거나 심의를 거쳐 확정된 31개 시군의 도시기본계획상 인구목표를 확인했다.
경기환경운동연합이 분석한 경기도내 31개 시·군의 인구계획에 따르면 경기환경운동연합은 도내 자치단체가 현재와 같은 인구밀집형 도시개발을 지속할 경우 오는 2020년 1천650만명에 이를 것을로 보고있다. 현재 도내 인구가 1천60만명으로 향후 15년 사이에 거의 600만 이상으로 증가한다는 것.
현재 수원시의 경우 오는 2020년 130만명의 인구를 목표로 하는 도시기본계획을 확정했다. 130만의 인구목표를 확정한지 1년도 지나지 않아 2025년에는 150만으로 인구목표를 수정할 계획인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용인시의 경우 현재 인구 63만의 두 배가 넘는 130만의 인구목표를 잡고 있다.
이에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 6월부터 ‘경기도 2020년 도시기본계획상 인구목표’를 수정하기 위해 ▲토론회개최 ▲전국 서명운동 ▲청와대에 의견서 제출 ▲국민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인구 문제 등 인구목표 수정운동을 펼치기 시작했다.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올해에는 각 시·군의 과도한 인구계획이 불러올 난개발의 문제를 널리 홍보하는 한편 자치단체는 물론 대정부를 상대로 인구밀집형 도시계획에서 삶의 질 향상의 도시계획으로 전환할수 있도록 각종 정책을 마련해 제기할 계획이다.
특히 5.31 지방선거에서 후보자마다 개발 공약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후보자들을 상대로 환경공약을 부각시켜 나갈 계획이다.
경기환경운동연합 안명균 사무총장은 “정부의 무리한 택지개발과 지방자치단체의 욕심 때문에 발생하는 경기도의 난개발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경기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은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며 “경기환경운동연합은 경기지역시민단체의 연대체인 ‘경기환경보전공동행동’과 함께 올해 자치단체들을 상대로 인구계획 줄이기에 본격나설 방침이다.”고 밝혔다.
 /홍성수기자 (블로그)sshong
<사진설명>지난해 영덕~양재 도로 건설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한 경기환경운동엽한 회원들이 올해에도 인구밀집 중심의 도시계획정책의 수정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경기환경운동연합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