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애도 물결
전세계 애도 물결
  • 승인 2005.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서거 소식에 3일 전 세계는 바티칸에서 아프리카까지 종교, 인종, 대륙을 가리지 않고 일제히 애도의 물결을 이뤘다.
세계 주요 지도자들은 요한 바오로 2세를 20세기의 핵심 인물이자 자유와 평화의 옹호자였다고 추모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가톨릭 교회가 지도자를 잃었다”면서 “세계가 인간자유의 옹호자를 잃었다”고 애도했다. 부시 대통령은 “하느님이 그런 분을 보내주신데 대해 감사한다”면서 “그는 폴란드의 아들로 시대의 영웅이 됐다”고 말했다.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교황의 서거 소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면서 “그는 지칠줄 모르는 평화의 옹호자였으며, 종교간 대화의 선구자였고, 교회 자체의 비판적인 자기 분석을 추진한 원동력이었다”고 밝혔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도 “신앙을 불문하고 모든 사람들의 추앙을 받을 종교 지도자를 세계가 잃었다”고 아쉬워했고,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역사를 썼다”면서 “그는 우리 세계를 바꾸었다”고 추모했다.
요한 바오로 2세의 고향인 폴란드는 교황의 선종 소식이 전해진 뒤 전역이 국상에 가까운 슬픔에 잠겼다. 고향마을인 바도비체의 교회는 조종을 울리며 슬픔을 함께 했고 주민들도 성당을 찾아 기도를 이어갔다.
폴란드 정부는 자국 출신의 요한 바오로 2세 추모를 위한 구체적인 국민 애도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긴급 각의를 개최키로 했다.
종교가 다른 중동에서도 교황 추모 물결은 이어져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은 “모든 이들의 평화와 정의를 위해 생애를 헌신한 매우 중요한 종교적 인사를 잃었다”고 애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단체인 하마스도 “전 세계 교인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면서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자유와 독립의 합법적 권한을 줘야 한다는 교황의 성명을 기억한다. 차기 교황도 같은 입장을 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교황 선종 소식이 전해진 이후 3일 새벽(현지 시간) 경찰추산 최소 10만명 이상의 순례객들이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모이는 등 세계 각국에서는 교황의 서거를 추모하는 특별 미사가 열렸다.
전 국민의 80% 이상이 가톨릭을 믿는 필리핀도 전역이 슬픔에 잠겼고 프랑스 노트르담 성당은 한밤 중 교황을 기리는 84차례의 조종을 쳤으며 미국 뉴욕의 성 패트릭 성당을 비롯한 각국의 성당도 교황을 위한 특별미사를 집전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