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임대주택 희망자 찾는다
인천시, 임대주택 희망자 찾는다
  • 김신호
  • 승인 2021.01.20 18:24
  • 수정 2021.01.20 18:23
  • 2021.01.21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취약계층 주거사업 선정
주택 물색 지원·복지 특화사업도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시청 홈페이지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시청 홈페이지

국토교통부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지자체 공모를 벌여 인천과 경기도, 서울, 대구 등 12개 지자체를 사업시행 선도 지자체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은 미추홀구, 경기도에선 광명시와 수원시, 서울에서는 강남구와 양천구가 따로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들 지자체는 주거복지센터, 사회복지관 등 지역 복지역량을 활용해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하게 된다.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에게 일대일 상담 등을 통해 희망하는 주택 물색 과정 등을 밀착 지원하고, 공공임대 입주 후에도 지역복지서비스가 단절되지 않도록 특화사업을 운영해 지역사회 적응을 도울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7월)에 주거취약계층 이주지원 대상으로 추가된 반지하 거주 취약계층에 대해서도 주거지원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그동안 고시원, 쪽방, 비닐하우스 등의 비주택 주민들이 공공임대주택에 이주할 때에 부담이 되어왔던 보증금(50만원), 이사비(20만원)·생활집기(20만원)도 주거복지재단·서민주택금융재단 등과 협력하여 지원해 주고 있다.

2020년 지원실적은 보증금 2528명(12억원), 이사비 862명(1억5000만원), 생필품 1477명(2억8000만원) 등이다. 또한, 공공임대주택 입주 상담과 계약서 작성·주택 매칭 등의 일련의 과정을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전담 지원하는 LH 이주지원센터도 신규 개소(50개소)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인 주거취약계층이 주거복지 사각지대로 인해 소외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주거복지 전달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지역 복지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