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렬 총장 도 넘는 수사해 와" "야당은 대통령 끌어들이지 말라"
윤호중 "윤석렬 총장 도 넘는 수사해 와" "야당은 대통령 끌어들이지 말라"
  • 조혁신
  • 승인 2020.12.01 10:11
  • 수정 2020.12.0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정의로운 검찰 정착 위해 결단해야 할 때"

 

▲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11월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의 항의방문을 받은 뒤 가진 긴급 기자 간담회에서 국민의힘이 제출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개회요구서' 자료를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절차에 대한 야당의 문제제기를 정치 공세라고 비난했다.

윤 의원은 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직무배제 후 법무부 징계위 결정을 앞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이 그동안 해온 수사는 정말 도를 넘는 수사였다"고 비난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 의원은 이날 '윤 총장이 여권을 겨눈 수사를 하다가 찍어내기 당한다는 지적'에 대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안 했나, 지금도 하고 있고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현 상황을 정리해야 한다는 야당 주장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개입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 이것은 법무부의 징계절차"라며 "대통령을 자꾸 끌어들이려는 것은 야당의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책임론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정의로운 검찰과 사법체계가 정착되려면 지금이 결단해야 할 때"라며 "그런 일을 추 장관이 어려운 가운데서 끌고 나간 것"이라고 옹호했다.

윤 의원은 야권의 국정조사 공세에 대해선 "윤 총장과 추 장관은 동전의 앞뒷면이다. 국조를 하면 같이 해야 하는 것"이라면서도 "윤 총장은 징계위 심사 중이고, 일부 사안은 수사의뢰됐다. 이런 게 일단락돼야 국조가 가능하다"고 했다.

법사위에서 '야당 간사 사보임'을 언급한 일로 사과 요구를 받는 데 대해 "사과할 일 없다. 막말을 한 것도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