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리콜 204만3000대 국산차 중 현대 1위 한국GM 가장 적어
자동차 리콜 204만3000대 국산차 중 현대 1위 한국GM 가장 적어
  • 조혁신
  • 승인 2020.11.29 11:00
  • 수정 2020.11.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연속 200만대 넘어…올해 국산차 리콜 138만대
현대차 96만여대…BMW 31만여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 에프씨에이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바이크코리아에서 판매한 총 21개 차종 49만4720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지난 2월 13일 밝혔다.[국토교통부 제공]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리콜(시정조치)된 자동차가 200만대를 넘어섰다.

29일 자동차리콜센터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실시한 누적 리콜 대수는 모두 998개 차종 204만3236대로 작년 같은 기간(130만8161대)에 비해 56.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리콜 조치가 예고된 16만3000여 대까지 합하면 작년 연간 리콜 대수(216만7534대)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올해 리콜된 차량 중 국산차는 138만181대, 수입차는 66만3055대였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자동차가 96만5863대로 가장 많았다. 작년 같은 기간(23만9111대)에 비해 약 4배로 늘었으며 작년 연간 리콜 대수(79만7539)를 이미 넘어섰다.

현대차는 올해 전체 리콜의 절반 이상이 2월에 나왔다. 아반떼와 i30 차종 49만1102대가 노후 차량의 브레이크잠김방지시스템(ABS)과 전자식주행안정화제어시스템(ESC) 모듈 전원부에 이물질이 유입되는 경우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돼 리콜됐다.

지난 5월에도 같은 이유로 싼타페 18만1124대에 대한 리콜 조치를 했고, 6월에는 브레이크액 주입 전 공기 빼기 작업이 미흡했던 싼타페 11만1609대를 리콜했다.

기아차도 올해 21만8583대를 리콜하며 20만대를 넘어섰다. 노후차량의 ABS·ESC 모듈 전원부에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된 카니발과 쏘렌토 11만3498대를 수리했다.

쌍용차는 지난달까지 총 13만992대를 리콜했다. 이 중 6월에 리콜한 티볼리 등 2개 차종 8만8664대는 연료 공급 호스의 내구성 결함 때문이었다.

그밖에 르노삼성차가 3만2921대, 한국GM이 2만6199대를 리콜하며 뒤를 이었다.

수입차 브랜드 중에서는 BMW가 31만5116대로 가장 많았다. 작년 같은 기간(29만9331대)에 비해서는 5.3% 증가했다.

BMW코리아는 개선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쿨러 일부에서 균열 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올해 BMW 520d 등 79개 차종 24만1921대에 대해 선제적 예방 차원의 리콜 조치를 했다.

벤츠는 지난달까지 11만6253대를 리콜하며 10만대를 넘어섰다. 작년 같은 기간(7만4922대)에 비해서는 55.2% 늘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지난 8월 E220d 등 10개 차종 4만3757대를 리콜했다. 전기 버스바(Bus Bar·전류 통로 역할을 하는 막대형 전도체)에 빗물 등이 유입될 경우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됐기 때문이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