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커밍아웃 20년 소회 밝혀
홍석천 커밍아웃 20년 소회 밝혀
  • 조혁신
  • 승인 2020.09.27 11:12
  • 수정 2020.09.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겸 사업가 홍석천(49)이 커밍아웃 20년을 맞아 소회를 밝혔다.

홍석천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으로 사연 많은 20년이었다. 2000년 가을 커밍아웃하고 어느새 20년, 그 많은 이야기를 어찌 풀어낼 수 있을까"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몇 날 며칠을 밤새워 이야기해도 부족할 이야기들, 사람들, 한숨들, 웃음들"이라며 커밍아웃 20주년을 기념해 스태프가 해준 파티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홍석천은 "우리 사회는 얼마나 많은 변화가 있었을까. 그동안 욕먹느라 참 고생했다. 석천아 앞으로 20년을 더 부탁해. 난 아직도 살아있다"고 글을 맺었다.

1995년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한 후 1996년 MBC 공채 탤런트에도 합격해 드라마,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 생활을 해온 그는 2000년 9월 26일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고백했다. 사실상 국내 연예계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었기에 당시에는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그는 당시 취재진에 "내가 동성애자임을 밝히는 것은 내 영혼의 문제로 매우 중요하다"면서 "사람들의 관심과 동성애는 개인적인 취향일 뿐 죄는 아니라는 생각에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히게 됐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커밍아웃 이후 주요 방송사에서 출연 정지를 당하며 모든 방송을 접어야 했지만, 동성애자들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나아지면서 2000년대 후반 방송에 복귀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