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말께 수도권 지자체와 방역강화조치 완화 논의"
정부 "주말께 수도권 지자체와 방역강화조치 완화 논의"
  • 조혁신
  • 승인 2020.07.15 13:33
  • 수정 2020.07.1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소강국면에 접어들면서 정부가 이 지역에 적용했던 강화된 방역조치 완화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번 주 주말 정도부터 (방역강화 조치가 시행 중인 해당 수도권 지역과) 조정 여부에 대해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5월 29일부터 수도권 내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유흥주점·학원·PC방 등 고위험시설 운영을 자제하도록 하는 등 방역 관리를 강화했다. 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 기간은 6월 중순까지 약 2주간으로 예고된 바 있다.

그러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줄 때까지 강화된 방역조치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반장은 "공공시설 운영과 관련해 도서관이나 박물관, 미술관 등은 위험도가 낮아질 경우 이용을 보장할 길을 열어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도 있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국내 지역사회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지만 경계심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손 반장은 "국내 환자는 지난주 20명 대로 줄었고 이번 주에는 10명대로 감소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집단 감염 발생 수도 줄어들고 있는 등 방역망의 통제력이 회복되는 경향을 보인다"며 "그러나 더 확실히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 방심하면 일부 환자가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을 야기하고 다시 수많은 'n차 감염', 집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를 단기에 종식하거나 환자를 0명으로 만들기는 매우 어렵다고 보고 있다"면서 "정부와 국민이 코로나19를 억제해 나가면서 사회·경제 활동을 조화시켜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