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국제공항공사, 몽골 게르촌 개량난로 보급 나선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몽골 게르촌 개량난로 보급 나선다
  • 김칭우
  • 승인 2020.05.28 20:43
  • 2020.05.29 경기판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사)푸른아시아와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 협약
▲ 28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공사, 산림청, (사)푸른아시아 간 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구본환(오른쪽)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박종호(왼쪽) 산림청장, 손봉호 (사)푸른아시아 이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8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국제회의실에서 박종호 산림청장, 손봉호 (사)푸른아시아 이사장과 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푸른아시아는 기후변화 대응 전문 NGO(비정부기구)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공사는 산림청 및 (사)푸른아시아와 다자간 협력관계를 구축해 몽골 울란바토르 게르촌 내 160가구에 개량난로와 태양광 에너지 시설 등을 보급해 심각한 수준인 몽골의 대기오염 완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몽골은 전 세계에서 대기오염 및 기후변화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 중 하나로 몽골의 대기오염은 미세먼지, 황사 등 국내 대기질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몽골 게르촌에서 난방을 위해 사용하는 화석연료가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받고 있으며, 이에 따라 공사는 국내 기술을 통해 열효율을 높이고 연료 사용량을 줄인 개량난로를 현지에 보급하고 개량난로 기술을 몽골 현지 업체 등에 전수함으로써 몽골의 탄소 배출량과 대기오염을 지속적으로 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이와 같은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몽골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됨은 물론, 글로벌 공항기업으로서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대기오염 완화 및 기후변화 대응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공사의 개량난로 보급을 통한 몽골 현지의 탄소 배출 감축량을 데이터화 함으로써 인천공항에 할당된 탄소 배출권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공사는 저탄소·친환경 공항 운영을 통해 대기오염 완화 및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