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포스트 코로나 인천, 윤곽 잡혔다
포스트 코로나 인천, 윤곽 잡혔다
  • 김은희
  • 승인 2020.05.24 19:43
  • 수정 2020.05.24 19:49
  • 2020.05.25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민생경제 등 8개 분야별 과제 담은
연구원 결과물 추진방향 및 시기 검토

'지속가능한 지역경제와 산업생태계 구축'을 비롯한 인천시의 '포스트 코로나' 시정 목표 4가지와 민생경제, 지역산업 등 8개 분야별 과제가 포함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천시는 인천연구원이 제안한 '2030 미래이음' 실천 과제와의 연동, 시민 공론화 등을 통한 결과물의 활용 방안에 대해 고심 중이다.

인천시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서의 주요 시정 과제를 담은 '넥스트 노멀 시대, 인천의 목표와 과제'가 완성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인천연구원이 감염병 확산 방지가 일상화되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서 인천이 나아갈 방향을 분석하고 취합한 결과물이다. 연구원은 포스트 코로나19 시정 목표 4가지를 제시했다. ▲지속가능한 지역경제와 산업생태계 구축 ▲편리하고 행복한 일상생활 보장 ▲안전하고 스마트한 도시 공간 조성 ▲효율적 지방정부 운영체계 확립 등이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원은 8개 분야별 과제들을 함께 내놨다. 민생경제, 지역산업, 교육·복지·가족, 문화·관광, 도시·시설, 교통·물류, 안전·환경, 행정·재정·남북협력·시민소통 등이다. 분야별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단기 회복 과제와 중장기 추진 과제들로 나뉜다. 민생경제와 지역산업 분야를 들여다보면 일자리 안정, 소상공인 지원, 주력산업 지원, 신산업 육성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신산업 육성의 경우 바이오, 로봇, 소재 부품 등에서 지역 산업 협업체계를 꾸릴 수 있도록 하고 디지털 경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연구원 측은 “앞으로 시가 포스트 코로나 실천과제를 이행하는 과정과 목표 실현 여부 등을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해가면서 구체적인 연동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여기에 시민들이 포스트 코로나 목표에 적극 협력할 수 있도록 참여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인천의 중장기 계획과 2030 미래이음 실천과제와 연동해 목표와 과제를 관리·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시는 지난 22일 연구원으로부터 결과물을 받은 이후 주요 과제를 추진해나가는 방안을 두고 검토하고 있다. 단기 과제만 해도 50여 가지가 넘어갈 만큼 방대한 결과물인 까닭이다. 시 관계자는 “향후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 중이다. 시민 공개 여부와 시점은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