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30~50대 소비자 63%, 가정의달 선물 준비 예정
30~50대 소비자 63%, 가정의달 선물 준비 예정
  • 곽안나
  • 승인 2020.04.2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50대 소비자 10명 중 6명이 5월 가정의 달 선물을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수도권에 거주 중인 30∼50대 소비자 4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63.3%가 가정의 달 선물을 준비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선물 구매 장소로 온라인 채널을 택한 소비자는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51.8%였다.

이유로는 ‘저렴한 가격과 편리한 배송’이 51.5%로 가장 많았고, ‘평소 주로 이용하는 채널이어서’라는 답변이 24.4%로 뒤를 이었다.

예산은 20만원 이내가 대부분이었다.

10만원 이내가 35.6%, 10∼20만원이 33.6%였다. 해당 예산이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64%, ‘줄었다’라는 답은 32.4%였다.

자녀들을 위한 선물로는 장난감(41.8%)이 가장 인기가 높았고, 부모님을 위한 선물은 현금(42.9%)과 건강식품(39.4%)을 택한 사람이 많았다.

온라인 쇼핑몰들도 각종 기획전을 앞세워 소비자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티몬은 다음 달 15일까지 기획전을 열고 매일 50여개 상품을 선정해 최대 75%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위메프는 21∼23일 어린이날·어버이날 맞춤형 초특가 타임 딜 상품을 108개 선보인다.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과 금 카네이션 등 타임 딜 상품을 21일 0시부터 2시간마다 3개씩 공개하고 행사 기간 할인 쿠폰도 제공한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은 5월5일까지 기획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최대 25% 중복 할인 쿠폰을 제공하고 카드사별로 추가 할인 쿠폰도 지급한다.

옥션에서는 장난감이나 유?아동 의류 구매 시 어려운 이웃에게 구매 수량 만큼 기부되는 ‘착한 소비 프로젝트’ 행사를 연다.

인터파크는 5월7일까지 가정의 달 프로모션을 통해 카테고리별로 중복 할인 쿠폰을 선착순으로 제공하며, 쿠팡은 5월3일까지 고객 사연 응모 이벤트로 115명을 선정해 경품을 제공한다. 당첨자는 5월8일까지 발표되고 응모 고객 중 매주 50명을 추첨해 쿠팡 캐시를 지급한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