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 앞바다 깨끗하게 만든다
인천 앞바다 깨끗하게 만든다
  • 이아진
  • 승인 2020.03.31 21:11
  • 수정 2020.03.3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해양쓰레기 정화사업 추진
올해 환경부-해수부 사업 병행
연평·덕적도 침적물 집중수거

인천 앞바다의 해양 쓰레기 정화 사업이 다양화되면서 수거되는 해양 쓰레기 양도 늘어날 전망이다.

인천시는 해양수산부로부터 국비를 확보해 올해 처음 '해양 쓰레기 정화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업비는 국비와 시비를 더해 총 8억원이다.

시는 그동안 환경부의 '하천·하구 쓰레기 정화사업'을 통해 해양 쓰레기를 수거해왔다. 올해는 해수부 사업까지 추가돼 해양 쓰레기와 바닷속에 쌓인 폐기물들을 수거할 수 있게 됐다. 2개 사업에 국·시비 약 84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올해 처음 진행되는 해양 쓰레기 정화사업으로 청정한 인천해역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옹진군 섬 지역의 주요 어장과 항·포구에 침적된 해양 쓰레기를 수거한다. 특히 조업 활동이 활발한 연평도와 덕적도 등에서 집중적으로 침적 쓰레기 수거가 진행된다. 그간 조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그물 등으로 어장 인근에 침적 쓰레기가 쌓여왔다. 옹진군은 이 사업을 통해 약 1500t의 침적 쓰레기가 수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환경부의 하천·하구 쓰레기 정화사업은 지난달부터 진행됐다. 수거 대상은 부유 쓰레기와 해안 쓰레기다.

부유 쓰레기 수거를 위해 한강 하류지역인 강화도 황산도 부근에 부유 차단막을 설치했고, 해안 쓰레기는 공공 근로 등을 활용해 수거한다.

이러한 사업들을 바탕으로 올해 수거되는 해양 쓰레기양은 이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지역 해양 쓰레기 수거량은 2017년 4500t에서 2018년 4600t, 지난해 5500t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시 관계자는 "올해 해수부 사업을 추진해 폐어구, 폐어망 등 바닷속에 가라앉아 있는 침적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게 됐다"며 "깨끗한 해양 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