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 폐렴' 발원지 중국 우한시 여행자제 발령
정부, '우한 폐렴' 발원지 중국 우한시 여행자제 발령
  • 박범준
  • 승인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우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했다고 23일 밝혔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전역에는 1단계(여행유의)가 발령됐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이뤄졌다.

외교부는 "이번 여행경보는 지난해 12월 우한시에서 최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 추세이고 23일부터 우한발 항공편 이륙 및 우한 시내 대중교통 운영 중단 등 중국 당국 조치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