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누비는 선수 목소리 '안방 1열'로 생생히 전달
코트 누비는 선수 목소리 '안방 1열'로 생생히 전달
  • 이종만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랜드 홍경기, 생중계 시합에 마이크 달고 출전
27일 오리온전부터 선수 2명씩 착용 눈길
▲ 마이크를 착용한 홍경기. /사진제공=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감독이 지난해 10월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개막전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유 감독은 이 경기에서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해 농구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사진제공=KBL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유도훈 감독에 이어 선수 2명도 마이크를 차고 경기 중 생생한 목소리를 전한다.

선수가 마이크를 착용하는 것은 KBL 최초다.

인천 전자랜드는 27일 홈 경기부터 2명의 선수가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전자랜드는 앞서 13일 마이크를 착용하고 훈련을 하는 등 테스트를 진행했고, 14일 KCC와의 경기에선 시범적으로 홍경기 선수가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출전했다.

이는 당시 SPOTV 중계를 통해 방송됐다.

전자랜드는 27일 오리온과의 경기부터 본격적으로 주전 선수 1명, 벤치 멤버 1명 등 총 2명의 선수가 마이크를 착용하고 실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처럼 감독에 이어 선수까지 마이크를 착용하면서 어떤 색다른 장면이 나올 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로써 전자랜드는 현장의 모습을 가감없이 전달하고자 감독과 선수 모두 KBL 역사상 처음으로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하는 역사를 썼다.

한편, 전자랜드는 이번 시즌부터 팬서비스 차원에서 KBL 최초로 유도훈 감독이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함과 동시에 홈 락커룸에 카메라와 마이크를 설치하는 등 프로농구 부흥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