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화로운 음악과 함께 … 힘찬 시작
조화로운 음악과 함께 … 힘찬 시작
  • 박혜림
  • 승인 2020.01.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수원시립교향악단 신년음악회
▲ 전통타악그룹 '동남풍'의 공연실황 모습 /사진제공=수원시립예술단

수원시립교향악단의 2020년 신년음악회가 클래식과 국악의 만남으로 꾸며진다.

수원시향의 제269회 정기연주회이자 신년음악회는 16일 오후 7시30분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번 음악회는 수원시향 예술감독 최희준 지휘자의 지휘로, 임준희의 '댄싱 아리랑', 강준일의 '마당',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가 연주되며 전통타악그룹 '동남풍(사진)'이 협연한다.

음악회의 첫 무대는 작곡가 임준희의 '댄싱 아리랑'으로 시작한다. 임준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며 교육과 연구를 통해 한국음악의 현대화, 세계화에 매진하는 작곡가로 알려졌다. 그가 작곡한 '댄싱 아리랑'은 역동적이고 한국적 혼이 살아있는 음악이라 평을 받으며 지금도 유고슬라비아. 체코, 폴란드 등 유럽 각지에서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어 전통타악그룹 '동남풍'과 함께 강준일의 사물놀이 협주곡 '마당'이 연주된다. 우리 소리의 아름다움과 기상을 현대적으로 풀이한 작곡가 강준일의 대표작인 '마당'은 1983년 초연된 이후 지금까지 국내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총 3개의 마당으로 구성된 이 공연에서는 전통 농악 장단을 소재로 한 첫째 마당과 풍년을 맞은 명절날 잔치 풍경을 그린 둘째 마당, 명절날 장터에서 벌어진 판굿놀이를 배경으로 한 셋째 마당을 만날 수 있다. 서양악기로 구성된 교향악단과 전통 음악인 사물놀이가 어우러져 경쾌하고 신명나는 새해의 기운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관람료는 R석 2만원, S석 1만원, A석 5000원으로 만 7세 이상부터 관람할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관련 자세한 문의사항은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artsuwon.or.kr)로 하면 된다. 031-250-5362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