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 '지방공항' 검토

수원시 지역발전방안에 담겨 … 화성시 반대·타당성 검증 등 험로

2017년 10월 12일 00:05 목요일
군공항 이전을 추진 중인 수원시가 경기남부권 최초 '민간항공(지방공항)'을 동시에 건설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의 반대와 지방공항 추가 필요 타당성 검증 등 가야할 길이 먼 상황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나온 서울시립대학교(소음진동연구실)의 화성 화옹지구 '소음영향도 분석자료'를 바탕으로 다양한 지역발전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지역발전방안 구상에는 화옹지구 내 지방공항을 유치·건설하는 안도 담겼다.

지방공항 유치 방안은 우선 군공항과의 병행운용이 가능하다는 점에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군공항(6.71㎢)과 국제공항(0.17㎢)이 통합된 대구공항은 개항 이후 2개의 활주로를 공군과 민간이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다.

또 현재 운용되는 인천과 김포국제공항의 '수용능력초과' 등 관측되는 문제도 지방항공 추가 필요성에 무게를 더한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발표한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건설사업 계획' 등을 보면 인천공항의 국제선 여객수요는 2020년 6597만명, 2025년 8097만명, 2030년 9890만명으로 늘다 2035년에 1억1255만명에 육박(연평균 4.3%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인천공항의 국제여객 수용능력(1년)은 올해 3단계 확장공사가 완료돼도 7000만명, 2023년 완료 예정인 4단계(최종) 확장공사 이후에도 1억명에 조금 못 미쳐 수요가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포공항도 마찬가지로 2020~2030년간 국제 여객수요가 증가(연평균 1.2%)하다 2035년에 512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 반면, 수용능력은 2018년 시설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돼도 493만명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수원시 관계자는 "미래적으로나 지역발전, 주민지원 등 측면을 바라보면 민항은 충분히 검토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하지만 하나의 검토대상일 뿐이고, 우리 사업은 화성시와 지역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모든 것을 결정한다는 전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지방공항 건설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화성시의 반발은 물론 상당수 지방공항이 매년 적자에 허덕이기 때문이다.

한 항공연구기관 관계자는 "군공항과 민항은 절대 다른 개념이기 때문에 단순히 입지, 수요 등 여건으로만 가능성을 따지면 안 된다"며 "추진에 앞서 신중한 검토, 연구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화성시가 군공항 이전 자체를 반대하는 상황에서 지역발전방안이니, 민항이니 운운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화성시 입장 '군공항 이전 절대 불가'에 한 치의 변함도 없다"고 밝혔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