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50 탄소중립 도시 만든다
인천시, 2050 탄소중립 도시 만든다
  • 김칭우
  • 승인 2021.04.19 16:56
  • 수정 2021.04.19 18:21
  • 2021.04.20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 수립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대비
2030년 30%·2040년 80%

내년까지 포럼 포함 용역 시행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시청 홈페이지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일보 DB

 

인천시가 2050 탄소중립(Net-Zero) 달성을 위해 '제3차 인천시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19일 밝혔다.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은 지역 산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시는 2030년, 204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배출량(6600만t) 대비 30.1%, 80.1%로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 수치 보다 높은 것으로 발전소가 많고 산업활동이 활발한 지역사정을 감안한 것이다.

정부는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로 2017년 배출량(7억910만t) 대비 2030년에 24.4% 감축안을 제시했다.

제3차 인천시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2021∼2025)은 지난해 7월부터 올 3월까지 자문회의, 녹색성장위원회, 중간·최종 보고회를 통해 대학교수, 공무원, 전문가, 시민단체 등 의견 수렴을 반영해 수립했다.

시는 영흥화력발전의 연료전환 및 폐쇄시기를 3∼4년으로 앞당겨 조기 감축을 실현하면 2030년 온실가스 감축 후 배출량은 4629만t, 2040년 감축 후 배출량은 1320만t으로, 이는 2018년 대비 2030년 30.1%, 2040년 80.1%로 온실가스를 대폭 감축하게 된다고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기후위기를 시민과 함께 안전하게 극복하는 탄소중립도시 인천'의 비전으로 3대 목표 및 3대 추진전략인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추진기반으로 구성하고 10개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237개의 세부사업 등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또 총 237개 온실가스 감축 세부사업에 대해 중복되는 사업을 포함해 총 160개 온실가스 감축 관리카드를 작성했으며 매년 관계기관, 기업체, 관련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이행성과 평가를 실시하고 정책과 결과에 대해 환류 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중·장기적인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올 4월부터 2022년 2월까지 '2050 인천시 탄소중립 전략수립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학계, 산업계, 시민사회, 청년 등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포럼 운영을 포함하고 있다.

포럼은 각 분야별로 7개 분과로 구성되고 각 분과별 8명 내외로 운영되며 각종 토론회 및 세미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송현애 시 환경기후정책과장은 “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에 기틀이 될 수 있도록 영흥화력의 조기폐쇄 유도, 신재생에너지 확대,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노력하겠다”라며 “2023년 12월에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가 유치될 수 있도록 캠페인, 홍보 등 다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은 GCF 등 환경관련 국제기구가 소재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10월 '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총회'와 2019년 4월 송도 '2019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을 개최한 바 있다. 올 12월에는 2021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을 개최한다.

/김칭우·김은희 기자 chingw@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