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나이티드 유티 등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24일까지 투표
인천유나이티드 유티 등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24일까지 투표
  • 이종만
  • 승인 2021.04.1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팀 22개 후보 등록 완료...공약대결, 금권선거, 유세영상등 볼거리 다양

▲ 인천유나이티드 마스코트 유티. 사진제공=인천유나이티드

인천유나이티드의 유티 등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 선거가 치러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21시즌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의 입후보 명단을 공개하며 공식 선거일정 시작을 알렸다.

연맹은 19일 오전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공식 투표페이지(https://event.kleague.com)를 통해, 각 입후보자의 프로필과 유세사진, 영상 등을 공개했다.

인천유나이티드의 유티, 수원삼성의 아길레온 등 22개팀 22개 후보 모두가 각자 다양한 자료와 공약을 들고 이번 선거에 참여했다.

지난해 반장을 차지했던 수원삼성의 '아길레온'은 완장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팀의 '수호신' 노동건 골키퍼의 힘을 빌렸다. 유세영상에는 노동건의 담담한 나래이션을 입혀 '오래오래 해먹고 싶다'는 유쾌한 메시지를 남겼다.

복수의 마스코트를 가진 구단들은 내부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정했다. 대구FC는 선수단과 구단 직원까지 참여한 경선을 통해 지난해 2위로 아쉽게 반장을 놓친 '리카'의 재출마로 방향을 잡았다. 온라인과 현장투표를 병행했던 충남아산은 작년에 출마했던 ??이가 아닌 신진세력 '티티'가 최종후보로 선정되었다. 마찬가지로 경선을 통해 '레울'을 후보로 내세운 서울이랜드는 후보수락 기자회견을 통해 '모든분들에게 사랑받는 반장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올해 새롭게 등장한 전북현대의 '나이티'는 파격적인 공약으로 유세에 나섰다. 선수와 함께하는 세리머니, 더욱 다양한 굿즈 생산, 마스코트 운동회와 댄스배틀 추진이라는 굵직한 공약들로 일찌감치 표심잡기에 나섰다. 지난해 3위로 부반장 자리에 올랐던 인천의 '유티'는 지역구 팬심을 잡기위한 공약을 선보였다. 반장에 당선되면 인천의 프로야구팀인 SSG랜더스의 마스코트 '랜디'를 인천의 홈경기장으로 '쓱(SSG)' 해오겠다고 밝혔다.

금권선거에 대한 제한이 없는 마스코트 반장선거의 특징을 활용한 후보도 등장했다. 신생구단 김천상무의 '슈웅이'는 당선되면 김천의 지역 특산물 샤인머스캣을 나눠주겠다며 적극적으로 민심사기에 열을 올렸다.

이외에도 기발하고 재미있는 전체 후보들의 프로필과 유세자료는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투표페이지 (https://event.kleagu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는 오는 4월 24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5월 4일 오전 10시 종료된다.

1개 아이디당 1일 1회 총 3개 마스코트에 투표할 수 있으며, 마지막 3일간은 비밀투표로 진행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각 구단별 후보등록 공시

*기호 / 구단 / 후보명

01. 수원삼성 아길레온

02. 대구FC 리카

03. 인천유나이티드 유티

04. 수원FC 장안장군

05. 포항스틸러스 쇠돌이

06. 충남아산FC 티티

07. 제주유나이티드 감규리

08. 성남FC 까오

09. 울산현대 미타

10. 부산아이파크 똑디

11. 대전하나시티즌 대전이

12. 강원FC 강웅이

13. FC안양 바티

14. 전북현대 나이티

15. 김천상무 슈웅

16. 안산그리너스 로니

17. 경남FC 경남이

18. 부천FC 헤르

19. 전남드래곤즈 철룡이

20. 광주FC 보니

21. 서울이랜드 레울

22. FC서울 씨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