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급증 상황 아냐…대응여력 고려해 단계 검토"
"코로나19 급증 상황 아냐…대응여력 고려해 단계 검토"
  • 정유진
  • 승인 2021.04.16 13:50
  • 수정 2021.04.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정부가 입장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현재의 추세가 아직 급증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의료적 대응 상황과 요양병원·시설에서의 예방접종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한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 검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환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하기는 어렵다"라면서도 "다만 지난 '3차 유행'과 비교하면 가용 병상 수와 위중증 환자 수, 고위험군 대상 예방접종 등 여러 측면에서 차이점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확진자 수에 얽매이지 않고 우리 사회의 대응 여력을 고려해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주일(4.10∼16) 국내 발생 확진자는 총 4천380명으로 일평균 625.7명꼴로 집계됐다.

윤 반장은 "현재 수도권과 부산 등 전국 9개 시도, 2개 기초지자체 등 총 11개 지자체에서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있다"며 "이를 따르지 않는 경우엔 벌금 등 법적 조치가 있을 예정이며, 고의로 검사를 받지 않아 더 큰 감염이 발생한 경우엔 구상권 청구도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주말을 앞두고 각종 모임으로 이동량이 늘어나면 다음 주중에 또다시 전반적인 환자 수가 늘어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많은 환자가 발생 중인 수도권과 부산 등 대도시 지역 주민들은 불필요한 모임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