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불량 양주시…근평점수 조작, 승진자 뒤바꿔
양심불량 양주시…근평점수 조작, 승진자 뒤바꿔
  • 이광덕
  • 승인 2021.04.11 18:44
  • 수정 2021.04.11 18:41
  • 2021.04.12 6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평점수 4→ 34위, 86→ 3위 등
도 감사서 부적절인사 4건 적발
양주시청 전경./인천일보 DB
양주시청 전경./인천일보 DB

양주시가 직원의 근무성적평정(근평) 점수와 순위를 뒤바꿔 승진인사를 한 사실이 경기도 감사에서 적발됐다. 여기에다 최근 사무관 승진 예정자 명단이 발표되면서 인사와 관련한 직원들의 불만과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월8~25일 감사반 22명을 투입해 종합감사를 했다.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도 감사는 3년에 한 번씩 한다. 시는 지난해 감사대상이었지만, 지난 2019년 시군종합평가에서 최우수로 선정돼 1년 유예를 받았다.

이에 도 감사반은 2017년 3월24일 이후부터 인사·총무 등 모두 25개 분야에 걸쳐 시정 업무 전반을 꼼꼼히 살폈다. 그러자 부적절한 인사가 여럿 발견됐다. 직원들의 근평 점수와 승진순위가 뒤바뀐 채 인사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근평은 공무원의 능력이나 근무성적 등을 평가해 승진 여부를 결정짓는 인사 행정절차 중의 하나다.

그러나 시는 이를 지키지 않았다. 도 감사담당관은 지난 3월25일 감사평가를 통해 4건의 부적절한 인사 문제 등을 지적했다.

공무원 A씨는 근평 점수 32위에서 115위로 밀렸다. B씨도 4위에서 34위로 떨어졌다. 이러면서 이들은 승진후보자 서열 순위에 들지 못했다.

이와는 달리 근평 점수가 낮았지만 순위가 오른 사례도 있다. C씨는 근평 점수가 86위에 해당했지만 3위로 껑충 뛰었다. D씨도 65위에서 5위로 올랐다.

시가 일부 공무원의 승진을 위해 근평 점수와 순위를 바꾼 셈이다. 이런 사실이 공직사회에 알려지자 직원들은 허탈해하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일에는 사무관(5급) 승진예정자 4명의 명단이 발표됐다. 이 중에는 전보인사 후 1년이 안 된 직원도 포함됐다.

상황이 이러자 직원들은 내부 익명게시판에 불만을 쏟아냈다. 심지어 외부요인의 인사청탁까지 의혹을 제기하는 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공무원 E씨는 “인사는 시장의 고유권한이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 일한 대가를 평가받지 못한다면 누가 열심히 일하겠냐”며 “최소한 2층에 가면 승진한다는 말은 나오지 않아야 한다”고 한탄했다.

익명을 요구한 간부 공무원은 “육아휴직을 다녀와도, 순위가 한참 뒤처진 직원 등이 승진하면서 직원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졌다”며 “근평 점수와 순위를 임의로 변경한 것은 인사의 공정성을 훼손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6월 퇴임을 앞둔 조학수 부시장은 “감사 때 인사 문제를 지적받았다. 직원들도 인사에 불만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인사와 관련한 기본 틀이 필요하다.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위해 세부지침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 공무원노조는 3월 말 시장, 의장, 국회의원 등을 찾아가 외부청탁 없는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양주=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4-12 22:05:43
응답하라.. 시장이여..

ㅅㅂ 2021-04-12 13:45:41
씨발놈들 어쩐지 이상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