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후 대선 후보 3인3색…이재명·이낙연·정세균 성찰 속 책임론엔 온도차
재보선 후 대선 후보 3인3색…이재명·이낙연·정세균 성찰 속 책임론엔 온도차
  • 남창섭
  • 승인 2021.04.11 14:17
  • 수정 2021.04.1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쇄신 격랑에 제3후보 부각될까…대선 경선 연기론도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레이스가 4·7 재보선 참패의 직격탄을 맞는 모습이다.

정권 재창출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위기감 속에 당이 쇄신의 격랑 속으로 빠져들면서 주자들도 저마다 다른 모양새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선거 패배 직후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했다.

재보선 기간 전면에 나서는 대신 '외곽지대'에 머물었던 만큼 책임론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편이지만 여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나누겠다고 밝힌 것이다.

압도적인 표차의 패배로 확인됐듯이 정치 지형 자체가 여권에 불리해졌다는 것도 당내 1위인 이 지사로선 고민되는 지점이다.

이대로는 본선에서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여의도와 거리두기를 하며 성찰의 시간을 갖는 중이다.

이 전 대표는 전직 당대표이자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책임론이 정면으로 제기되고 있다.

그는 재보선 다음날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며 일단 칩거모드에 들어간 상태다.

일각에서는 대선 불출마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선을 그었다.

대담집 출간이나 연구소 출범도 시기를 조율하며 물밑에서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달 안에 총리직에서 사퇴하고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19∼21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당에 복귀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린다.

현재 대권 지지율은 5%를 밑돌지만, 당심을 적극적으로 파고들면 5월 중으로 10%대로 올라설 수 있다는 구상이다.

지지층 등이 겹치는 이 전 대표의 입지가 재보선 패배로 위축되면서 정 총리가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도 주변에서는 나온다.

쇄신론과 함께 '새 인물'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다면 제3후보들이 부상할 가능성도 있다.

제3후보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광재 박용진 의원 등이 거론된다.

대선 경선 일정 연기에 대한 요구도 커질 수 있다.

당 관계자는 "재보선에서 진 마당에 우리 후보가 빨리 노출될수록 불리하다"며 "정해진 일정을 고수하기보다는 탄력적으로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남창섭기자 csnam@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