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배출량만 200여t …건설폐기물 어디로가나
하루 배출량만 200여t …건설폐기물 어디로가나
  • 김은희
  • 승인 2021.03.30 19:43
  • 수정 2021.03.30 19:43
  • 2021.03.31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수도권매립지서 처리에도
인천시 '소관 아니다' 입장만 고수
/자료출처=인천시 홈페이지

민선7기 인천시의 수도권매립지 운영 종료 정책에 따라 시민들의 생활폐기물 외에도 지역 사업장·건설폐기물 처리에도 비상이 걸릴 전망이다. 시는 소각시설에서 태울 수 없는 불연성 생활폐기물을 최대한 영흥도 자체매립지에 묻는다는 계획이나, 수도권매립지 매립량의 다수를 차지하는 사업장·건설 폐기물 등에 대해서는 “소관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30일 '전국 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을 보면 2019년 기준 인천에서 배출하는 일일 불연성 폐기물량은 268.1t이다.

일반 가정에서 나오는 폐기물 83.5t과 사업장 폐기물 184.6t을 합친 수치다. 여기서 117t에 해당하는 폐기물 43.6%는 매립 방식을 통해 처리됐다. 이는 2019년 한 해 동안 불연성 폐기물 4만2705t이 땅에 그대로 묻혔다는 의미다. 민간에서 처리한 폐기물을 제외해도 수도권매립지 등 공공방식에서 처리된 양만 2만9893.5t이다.

오는 2025년 인천시 계획에 따라 수도권매립지 운영이 중단될 경우 인천에서 발생한 불연성 폐기물은 옹진군 영흥면 자체매립지로 직행하게 된다. 기초지자체 소관인 생활폐기물만을 묻는다고 해도 매일 83.5t씩, 연간 '생 쓰레기' 3만t가량이 영흥 지역에 그대로 묻힐 가능성이 크다.

지자체와 환경부가 공동 책임지는 사업장·건설 폐기물까지 범위를 넓혀보면 '쓰레기 대란'은 당면한 과제다. 2019년 기준 전국 건설폐기물 가운데 재활용되지 못한 채 매립된 폐기물량만 일일 1767t에 달했다. 인천에서 매일 발생하는 생활폐기물 양과 엇비슷한 수치다.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운영 종료를 선언하고 사업장·건설 폐기물은 지자체 소관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앞서 영흥면을 자체매립지 최종 후보지로 발표하며 “환경부가 건설폐기물 처리 때문에 수도권매립지를 유지하려 한다. (하지만) 건설 폐기물 중간 처리 업체 등으로 인한 지역 환경 피해가 큰 만큼 수도권매립지를 더는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