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환경부, 수도권매립지 종료 협력을”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환경부, 수도권매립지 종료 협력을”
  • 이은경
  • 승인 2021.03.29 19:25
  • 수정 2021.03.29 19:18
  • 2021.03.30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장관과 면담 자리서 30여년간의 주민 피해 밝히고 쓰레기 처리 정책 선진화 요청…한 장관 “지원 방안 검토할 것”
▲ 수도권매립지 종료 등 현안을 놓고 면담 중인 이재현(왼쪽) 서구청장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 /사진제공=인천 서구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환경부에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요청하고 나섰다. 또 서구가 추진 중인 주요 환경 정책에 대해 환경부가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제안했다.

29일 서구에 따르면 지난 25일 이 청장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수도권매립지 운영 종료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면담은 수도권매립지 종료 등 서구가 직면한 쓰레기 관련 주요 현안과 대안에 대해 환경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 추진됐다.

우선 이 구청장은 수도권매립지 종료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난 30여년간 수도권 쓰레기가 모이는 매립지와 이로 인한 각종 유해시설로 주민들은 안전권, 건강권, 환경권에 재산권까지 온갖 피해를 떠안아 왔다고 주장했다. 기초자치단체 한 곳에 세계 최대 규모의 매립지가 위치해 있어 주민들이 오랜 시간 환경 피해를 입어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 구청장은 환경부가 하루빨리 4자 협의체를 주도해 매립과 소각 중심인 후진국형 쓰레기 처리 체계를 바꾸고, 감량과 재활용 중심의 정책 선진화에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이 구청장은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한 세부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4자 합의문에 따라 수도권 시·군·구가 쓰레기 50% 이상 줄이는 것을 목표로 감량·재활용 중심의 실행계획을 이행하는 등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구청장은 서구가 추진 중인 4가지 환경 추진 전략에도 환경부가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매립과 소각을 최소화하고 재활용률을 최대한 80%까지 끌어올리는 '친환경·고부가가치 자원순환 선도모델', 석유화학업체 부생가스와 수도권매립지 매립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을 통한 '수소 보급 선도모델 도시', 사월마을 문제 해결 및 아스콘업체 밀집화에 따른 금호마을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스마트에코시티 모델', 미래 세대의 친환경 교육을 위한 '스마트 새활용 교육센터' 구축 등이다.

이에 대해 한정애 장관은 “서구가 제안한 쓰레기와 환경 정책에 대해 어떤 방향으로 최대한 지원할 수 있을지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번 면담은 서구가 추진 중인 쓰레기 감량 및 재활용 정책이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환경부에 의견을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서구가 친환경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은경 기자 lotto@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